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0158 1112020021858180158 02 0201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81964207000 1581964212000 주가 조작사건 김건희 경찰 내사 2002180931 related

경찰 "윤석열 총장 부인 주가 조작 관련 거론된 건 사실···내사한 적은 없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내사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경찰이 지난 2013년 김 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내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가 도이치모터스(독일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국내 딜러사) 주가 조작 관련 첩보 문건에 언급됐지만, 내사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뉴스타파는 경찰 보고서를 입수해,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2011년 사이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다”면서 “김씨가 이 과정에서 밑천을 대고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씨가 주가 조작에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증권 계좌, 현금 10억원을 이씨한테 맡겼다”고도 전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 “공개된 보고서는 경찰이 작성한 것이고, 김씨의 이름이 거론된 것도 사실이지만 당시 내사 대상자는 권 회장과 이씨였다”며 “당시 경찰은 제보자만 제한적으로 접촉했고, 김씨에 대해서는 사실확인 등을 위해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감독원의 협조가 없고 제보자 진술도 부족해 내사를 중지했다. 김 씨는 내사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향후 수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경찰청 관계자는 “뚜렷한 추가 증거가 나오지 않은 현 상황에서 가정해 답변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을 아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