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0013 0252020021858180013 02 0201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1962451000 1581988661000 순천 완주 고속도로 터널 다중 추돌 화재 43명 2002180501 related

터널 30중 추돌로 3명 사망, 43명 부상… 불탄 탱크로리서 유독가스 퍼져

글자크기

질산 1만8000L 실은 트럭 전도… 뒤따르던 차량 잇따라 쾅, 쾅

연기·유독가스에 구조작업 난항

17일 낮 12시 23분쯤 순천~완주 고속도로 북남원IC와 오수IC 사이 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차량 30여대가 잇달아 추돌해 운전자 3명이 숨지고 4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고 차량 중에는 유독 물질인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있었다. 이 때문에 터널 안 차량이 불에 타면서 유독 가스가 새어나와 현장 수습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북 남원시 사매면 계수리 고속도로 터널에서 사고 발생 7시간 40여분 만인 이날 오후 8시 5분쯤 세 번째 시신이 발견됐다. 불에 탄 탱크로리 밑에 깔린 차량을 견인하는 과정에서 주검이 추가로 발견된 것이다. 사고 초기부터 질산과 뒤엉킨 검은 유독가스가 흘러나와 터널 내부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 길이 712m 터널 안팎에는 종잇장처럼 찌그러진 승용차와 탑차, 대형 화물차 등이 뒤엉켜 있었다. 사고 4시간여가 지났지만, 터널 입구 100m 지점에서부터 매캐한 냄새가 피어올랐다. 터널 쪽으로 접근할수록 냄새는 짙어졌다. 30m 앞 통제선에 이르자 터널 안에서 시커먼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 터널 밖에는 소방, 구조구급, 경찰 차량 등 80여대가 늘어서 있었고, 길가엔 불탄 트럭도 보였다. 터널에서 나오는 소방관들은 방호복이 시커멓게 그을려 있었다.

조선일보

경찰은 "폭설로 빙판길이 된 도로에서 탱크로리가 넘어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우수(雨水) 문턱에 내린 기습 폭설은 노면을 빙판길로 만들었다. 이날 정오쯤 남원에는 평균 5.6㎝의 눈이 내렸으며, 남원시 사매면과 대산면에 걸쳐 있는 풍악산 노적봉 인근 사매면에는 이보다 많은 눈이 내렸다. 질산 1만8000L를 실은 24t급 탱크로리 차량이 터널에 진입했지만 100m 지점의 결빙 노면에서 미끄러져 옆으로 쓰러졌다. 뒤따르던 차들이 탱크로리에 잇달아 부딪쳤고, 탱크로리를 포함해 차량 18대가 불에 탔다.

사고 초기 탱크로리에서 뿜어져 나온 질산과 불탄 차량의 유독 물질이 인명 피해를 늘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경찰은 "질산은 위험 물질이라 흡입하면 신속하게 신선한 공기를 마셔야 한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은 이날 오후 1시 44분 대응 차량 43대와 대원 125명을 동원해 터널 내 화재를 진압하고 인명 구조 작업을 진행해 부상자 43명을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다.

이날 오후 9시 현재 터널에는 불에 타고 뼈대만 남은 차량 9대가 남아 있었다. 소방 당국은 "환경청 주도로 유독물을 다른 차량에 옮겨싣는 작업을 하고 나서 사고 차량을 견인한다"며 "이후 경찰 협조를 받아 교통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원=김성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