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656 0252020021858179656 04 04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54070000 1581954105000 방문 WHO 조사 정작 발병 후베이 논란 2002181031

中 방문하는 WHO 조사팀, 정작 ‘발병지’ 후베이성은 제외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사를 위해 중국에 파견된 세계보건기구(WHO) 국제 전문가팀이 정작 발병 근원지인 후베이성을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17일 WHO 국제조사팀이 베이징, 광둥성, 쓰촨성을 방문해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은 방문 지역에서 제외됐다.

WHO가 중국에 파견하는 국제조사팀은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선발대는 이미 일주일 전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들은 중국 전문가 12명과 함께 활동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환자를 살피고 있는 우한 의료진./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국제조사팀은 중국 전문가팀과 협력해 바이러스의 전염 과정과 대응 조치의 효율성,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향후 대책 등을 연구하고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국제조사팀의 일정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코로나19가 처음으로 발생한 후베이성을 제외하고 다른 지역만 방문해 조사하는 것이 실효성이 있느냐는 비판이 나온 것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16일 기준,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만548명이며, 사망자는 1770명이다. 이 가운데 후베이성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5만8182명, 1696명이다. 발병지인 후베이성에 피해가 집중된 것이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후베이성은 지금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중대한 시기에 있기 때문에 전문가팀을 받아들일 시간과 인력이 부족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발병지를 방문하지 않고는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기 어렵다고 비판하고 있다.

[연선옥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