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634 0032020021858179634 01 0107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53626000 1581953633000 정부 전용기로 일본 크루즈 이송 2002181031 related

영국 "일본 크루즈선 탑승 영국민 철수 모든 옵션 고려"

글자크기

영국, 코로나19 확진자 9명에서 변동없어…8명은 이미 퇴원

연합뉴스

크루즈선 감염자 이송하는 일본 구급차
(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jsmoon@yna.co.kr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 중인 자국민 74명을 전세기로 귀국시키는 방안 등 모든 옵션을 고려 중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BBC 방송에 따르면 총리실은 전세기 철수 방안을 크루즈선에 있는 영국 국적의 승객 및 승무원과 논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우리는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있는 이들에게 연민을 갖고 있다"면서 "외무부는 크루즈선에 탑승한 모든 영국민과 접촉하고 있으며, 전세기 철수 방안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정부는 승선한 영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옵션을 긴급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크루즈선에 탑승 중인 영국인 데이비드 아벨 씨는 "우리는 잊힌 것 같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약 3천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1천72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454명이 감염됐다

미국은 크루즈선에 탑승한 자국민 380여명 중 이미 코로나19에 걸린 44명을 제외한 300여명을 전세기편으로 미국 본토로 철수시켰다.

한편 이날 오후 2시(그리니치표준시·GMT) 기준 영국에서는 4천501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았다.

지금까지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중 8명은 병원에서 퇴원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