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530 0022020021858179530 02 02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51840000 1581990305000 환자 확진 감염 2002180931 related

29번 환자 주 3~4회 당구 배우러 간 종로노인복지관 비상

글자크기

독거노인 도시락 배달 봉사활동도

1일부터 휴관 “전파 가능성은 낮아”

당국, 다른 방문지 접촉자 추적 중

방역전략 바꿔 봉쇄·조기발견 병행

중앙일보

17일 오후 국내 29번째 코로나바이러스19 확진자의 거주지인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여행 이력도, 환자 접촉력도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82·서울 종로구)가 나온 데 이어 그의 부인까지 30번째 확진자(68)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졌다. 아직까지 이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종로구의 노인종합복지관 등 29번 환자가 발병 이전 14일간 방문한 곳을 감염원 후보로 두고 조사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7일 브리핑에서 “29번 환자의 발병 14일 이전 행적 중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게 있고 또 일부 다른 활동을 한 부분들이 파악됐다”며 “그 활동 범위 내에서 유증상자가 있었는지, 해외여행자가 있었는지 등을 일일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29번 환자의 발병일은 5일, 30번 환자는 6~8일로 추정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9번 환자는 5일부터 마른 기침 등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30번 환자는 16일 접촉자 파악 때는 증상이 없었다. 8일 정도부터 감기약을 복용한 적이 있고, 약간 몸살 기운이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 발병일을 현재 6일 내지 8일 정도로 추정하고 접촉자 조사와 감염 경로 조사를 29번 환자와 같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감염원, 감염 경로에 대해서도 공동 노출인지 아니면 남편으로부터 전염된 건지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29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번 환자는 복지관에서 독거노인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활동을 해왔다. 정 본부장은 “‘노노(老老)케어’ 도시락 배달봉사를 했는데 복지관이 1일부터 휴관했고, 발병일이 5일이어서 (발병 이후에는) 배달을 하지 않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29번 환자는 1일 휴관 이전까지 일주일에 3~4차례 방문해 당구 수업을 들었다. 당구를 치고 복지관 노인들과 식사도 하고 교양강좌도 같이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29번 환자는 셔틀버스, 마을버스를 이용해 복지관을 방문했고 할머니(30번 환자)는 같이 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역학조사 결과 29번 환자는 확진 전까지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두 곳(신중호내과의원, 강북서울외과의원)과 약국 두 곳(보람약국, 봄약국)을 방문했다. 30번 환자는 8일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진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 본부장은 “진료에 참여한 의료진은 업무에서 배제하고 폐쇄회로(CC)TV 조사 등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은 28번 환자(31·중국)가 일주일여 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이날 퇴원하면서 국내 완치자는 10명으로 늘었다.

한편 보건 당국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면서 방역 전략을 수정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외부 유입을 원천 봉쇄하는 전략을 펴왔다. 공항 검역을 강화하고, 신규 환자가 나오면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격리해 봉쇄하는 전략이다.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자가 불쑥불쑥 나오면 이런 방식이 먹히지 않는다.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최대한 지연시키기 위해서는 환자 조기 발견, 조기 진단 그리고 치료가 중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현예·이에스더·황수연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