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529 0022020021858179529 04 04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51791000 1581977245000 감염 논란 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소문 부인 2002181031

“병상 없어 치료 못받아…” 우한 영화제작자 일가족의 비극

글자크기

본인·부모·누이 사망, 아내도 중태

중앙일보

코로나19로 14일 숨진 영화제작자 창카이. 부모에 이어 누이도 목숨을 잃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일가족 4명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숨졌다.

비극의 주인공은 후베이 영화제작소 샹인샹(像音像)의 간부인 창카이(常凱·55) 가족이다. 16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이 전한 창카이의 대학 동창 이야기에 따르면 창카이 부부는 부모와 함께 살았다. 이들은 춘제(春節, 중국의 설) 연휴인 지난달 24일 집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이튿날 창카이의 아버지는 기침과 호흡 곤란 등 신종 코로나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으나, 병상이 없어 입원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버지는 사흘 뒤 세상을 떠났다.

신종 코로나는 아버지를 간호하던 가족에게 옮겨갔다. 닷새 뒤인 지난 2일에는 창카이의 어머니가 사망했다. 지난 14일 오전 창카이 역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로 숨졌다.

같은 날 오후 그의 누나도 세상을 떠났다. 17일 만에 일가 4명이 신종 코로나로 연달아 목숨을 잃은 것이다. 창카이의 아내 역시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중환자실에 있다.

창카이는 죽기 전 남긴 유서에서 “아버지를 모시고 여러 병원을 전전하며 애걸했지만 하나같이 병상이 없어 환자를 못 받는다고 했다”며 “병은 치료 시기를 놓쳐 손 쓸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한탄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며 중국은 3월 초 열 예정이었던 연중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정치협상회의)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양회 연기는 1978년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처음이다.

17일 오후 현재 중국 내 누적 확진자는 7만 641명, 사망자는 1772명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