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482 0022020021858179482 03 03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1951722000 1581977149000 한진 노조 조현아 2002180801 related

한진 노조 “조현아의 그룹 공중분할 계획 용납 못해”

글자크기

KCGI·반도건설 ‘3자 연합’ 비판

“복수심·탐욕 버리고 자중하라”

한진그룹 계열사 노동조합 세 곳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을 동시에 비판했다.

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 노조는 17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최근 조원태 회장을 몰아내고 3자 연합이 한진그룹을 차지하려는 시도를 지켜보며 깊게 우려하고 있다”며 “KCGI의 한진그룹 공중 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선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고 주장했다. 2014년 12월 조 전 부사장이 항공기를 되돌린 ‘땅콩 회항’ 사건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3사 노조는 반도건설에 대해 “상도덕을 지키고 본업에 충실하라”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14일 대한항공 노조가 낸 성명서에선 “반도건설이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의 자산을 헐값에 이용하려는 저의가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달 31일 남동생인 조원태 회장에 대항하기 위해 KCGI·반도건설과 연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어머니(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와 여동생(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지지를 얻어 대응하고 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은 오는 25일께 이사회를 열고 다음 달 말 정기 주주총회 안건과 일정 등을 확정한다. 한진칼 주총에선 조 회장의 대표이사 연임을 둘러싸고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롯한 3자 연합이 조 회장 측과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조 회장 측은 주주친화 정책 방향과 경영 투명성 확보 방안 등을 제시해 소액주주들의 표심을 얻겠다는 구상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