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61 0562020021758179261 01 01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8000000 1581948107000 경제 활력 전력 2002181131 related

文대통령 “메르스 때보다 경제 피해 체감 커…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불안 탓”

글자크기

코로나19 영향 관련 4개 경제부처 업무보고 받아 / “이제 국민 안전 지키고, 경제 활력 되살리는 데 전력 기울여야”

세계일보

문재인(사진)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며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4개 경제부처에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 등 4개 경제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경제부처들을 향해 “올해 민생과 경제에서 확실한 변화를 보여줄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는데, 최근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모두 지금까지 잘해줬다”며 “특히 지난해 세계 경기 하강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적 도전에 맞서 적극적 재정정책과 선제적 정책대응으로 경제회복의 발판을 마련했고, 한편으로는 경제구조의 근본적 전환과 체질 강화를 위해 혁신·포용·공정의 길을 중단 없이 달려왔다”고 했다.

세계일보

또한 문 대통령은 “신산업 육성과 제2의 벤처붐으로 혁신성장의 토대를 구축했고, 일자리 반등과 분배지표의 개선으로 포용성도 강화됐으며, 불공정한 거래 관행을 개선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이 늘어나는 등 공정경제의 성과까지 더해지며 혁신적 포용국가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지난해 경제 성과를 나열했다.

그 중에서도 지난해 경제부처의 활동 중 가장 뜻깊었던 일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기업·국민, 민·관이 혼연일체가 돼 단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없이 어려움을 이겨냈다. 3대 품목의 대일 의존도를 낮췄고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 성과도 기쁘지만, 그 과정을 더 소중하게 여긴다”며 “대·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의 상생협력과 범부처적인 협업의 경험은 앞으로도 우리가 유사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데 좋은 교훈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세계일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대응에서도 범부처적인 협업이 빛났다”며 이번 위기 상황도 부처간 빈틈없는 협업을 통해 잘 극복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때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며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다.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외적인 요인의 피해는 우리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전주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을 다시 한 번 언급하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리며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란다. 국민들께서도 적극적인 소비 진작으로 호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과 각 부처의 업무보고 내용은 TV 생중계됐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