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46 0092020021758179246 04 04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7878000 1581947890000 중국 신규 확진자 2002181001

중국, '코로나19' 사태에 3월 양회 연기하나(종합2보)

글자크기

전인대 상무위 위원장회의서 연기 필요성 제시

정협 전국위원회 주석회의서도 연기 방안 검토

뉴시스

【베이징=신화/뉴시스】15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식이 열리고 있다. 전인대는 이날 전체회의 표결을 통해 정부 업무보고 초안, 외상투자법 초안 등을 통과시키고 폐막했다. 2019.03.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매년 3월초 열리는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내달 5일 개막할 예정이던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한국 국회격) 제3차 전체회의를 연기하는 문제를 24일 협의할 방침이라고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오는 24일 회의를 소집, 올해 전체회의를 늦추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전했다. 그간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함에 따라 대규모 인원이 베이징으로 집결하는 전인대를 미룰 가능성도 크다는 관측이 줄곧 제기됐다.

통신은 "전인대 대표 3000명 중 3분의 1 이상이 코로나 19 방역 일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성시(省市)급과 각 방면 주요 간부"라면서 "이날 베이정에서 열린 전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회의에서 전염병 방역 업무에 정신을 집중하고 인민의 생명안전과 신체건강을 최우선하기 위해 전인대 3차 전체회의를 적절히 연기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수그러들기를 기다려 3월 하순에 전인대를 개최한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으며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예상도 많다.

상무위는 일단 전인대 전체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하고서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면서 개막 일정을 다시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전인대가 미뤄질 경우 4월 상순으로 조율해온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국빈방일과 중국 경제운용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농후하다.

공산당 정책결정 자문기구인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도 이날 베이징에서 전국위원회 주석회의를 열어 13기 전국위원회 제3차회의를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제3차회의는 다음달 3일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