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39 0372020021758179239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7777000 1581947781000 낭만닥터김사부2 안효섭 최고 시청률 2002180915 related

‘김사부2’ 이성경, 수슬 울렁증 극복, 안효섭, 한석규 떠나겠다 선언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 '낭만닥터 김사부2‘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이성경이 수술 울렁증을 극복했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연출 유인식, 이길복 극본 강은경)’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이 처방된 약 없이도 울렁증을 이겨내는 모습이 방송되었다.

김사부는 박민국과 문제로 수술실 출입을 자제하고 있는 서우진에게 “언제까지 수술실을 안 들어갈 거냐”고 물었다. 서우진은 김사부의 주치의를 자처하면서 그건 자신과 박민국이 풀 문제라며 신경 쓰지 말라고 답했다. 이에 김사부는 그러라는 듯 물러나며 “시간 날 때 케이스 하나라도 더 연구를 하세요 주치의 선생님, 서전의 칼은 쓸 때 보다 안 쓸 때 더 날카롭게 갈아야 한다”며 서우진을 격려했다.

서우진은 박민국의 중요한 수술을 심혜진(박효주 분)이 막아서고 있는 정황을 알았다. 박민국은 VIP 수술을 준비를 미루고 있는 심혜진에게 도대체 왜 수술을 막는 거냐고 물었다. 심혜진은 WPW 신드롬(조기흥분 증후군)이 의심 된다면서 내과의 소견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박민국은 “이 수술이 나한테 얼마나 중요한지 알잖냐”며 수술을 강행하길 원했고, 심혜진은 “그래서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자는 거다”라면서 팽팽하게 맞섰다. 내과에서는 연구가 필요한 케이스라면서 본원으로 보내야 한다는 소견을 밝혔다. 그러나 박민국은 여기까지 내려온 환자를 다시 본원으로 돌려보내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며 “수슬 잘 끝낸 후에 본원으로 가서 스터디를 진행하는 게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리 절단 환자 수술에 들어가기 전, 차은재는 김사부가 처방해주었던 약이 소화제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자신이 소화제 덕을 보았다는 사실에 혼란스러워하고 있던 차은재에게 서우진은 응급수술의 흉부외과 컴바인을 요청했다. 차은재는 “넌 왜 하필 이런 순간에 컴바인을 요청하는 건데”라면서 “내가 또 수술실 바닥에 쓰러지는 꼴을 봐야겠냐”며 역정을 냈다. 그러나 서우진은 불안해하는 차은재를 격려하면서 “지금까지 네가 성공시킨 수술이 얼만데 걱정하냐 기다리겠다”라고 답했다.

서우진의 설득에 차은재를 결국 수술실에 들어왔다. 차은재는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 후 “이 정도는 GS에서도 잡을 수 있지 않냐”며 서우진을 나무라듯 말했다. 이에 서우진은 “맞아요 잡을 수 있어요”라면서 “그러니까 자신감을 가지고 하라”면서 차은재를 격려했다. 처음으로 약 없이 수술실에서 수술을 시작한 차은재의 모습을 김사부 역시 숨죽인 채 지켜봤다. 차은재는 혈관에서 시작된 출혈까지 잡아내면서 완벽하게 수술을 마쳤다. 급한 수술을 마치고 본래 예정되어 있던 김사부 집도의 수술에 들어왔다. 김사부는 차은재에게 “약 없이도 괜찮겠냐”고 물었고 차은재는 씩씩하게 “그럼요 벌써 한 탕 뛰고 오는 길이다”라면서 거침없는 패기를 보였다.

한편, 박민국 교수로부터 VIP 수술을 성공시키라며 심각한 압박을 받고 있던 양호준(고상호 분)은 후배를 진심으로 아끼며 차은재의 울렁증을 치료해내는 김사부를 보고 만감이 교차하는 얼굴을 보였다. 양호준은 자신에게 “안색이 안 좋다 ER 가서 진찰 좀 받아봐라”라고 말하는 김사부의 걱정에 마음이 흔들렸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던 양호준은 서우진이 돌담병원에서 웃으며 적응하는 모습을 보고 분노했고, 자신의 동기인 임현준에게 부탁해 서우진을 다른 병원으로 데려가 달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서우진을 협박하던 무리들로부터 협박을 받은 서우진은 돌담을 떠나야 할 것 같다며 김사부를 찾아와 인사를 했다. 그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감사하다”며 눈물로 인사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