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161 0012020021758179161 03 0301001 6.1.2-RELEASE 1 경향신문 58359492 false false true false 1581946501000 1581950768000 항공사 지원 2002180901 related

[‘코로나19’ 확산]정부, 각 분야 긴급지원대책…유동성 위기 LCC, 최대 3000억 지원

글자크기
■ 항공 - 공항사용료 유예도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에 놓인 저비용항공사(LCC)에 최대 3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항공분야 긴급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의 한·중 노선 운항횟수가 주 546회에서 126회로 약 77% 감소했다. 이달 들어 10일까지 중국행 승객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2%, 동남아행은 19.9% 줄었다. 항공권 예약취소 및 환불금액도 대한항공 1275억원, 아시아나 671억원, 제주항공 225억원 등 총 3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LCC에 산업은행의 대출 심사절차를 거쳐 최대 3000억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자체 자금조달이 가능해 이번 긴급 금융지원에서 빠졌다.

정부는 또 운항중단·감축이 이루어진 노선은 운수권(항공기 운항 횟수)·슬롯(시간당 이착륙 횟수) 미사용분에 대해 회수를 늦추기로 했다. 전년 동기 대비 여객이 감소한 항공사에 대해서는 최대 3개월간 공항시설사용료 납부를 유예한다. 이 금액은 최대 879억원으로 예상된다.

■ 해운 - 여객선사 등에 600억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해운업계에 총 600억원의 긴급 지원을 하기로 했다. 지난달 30일 이후 한·중 여객운송이 전면 중단되면서 여객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는 여객선사에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여객운송이 중단된 14개 선사 중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곳에 대해 업체당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 또 여객운송이 완전히 중단되는 동안에는 항만시설 사용료를 100% 감면해 준다.

국제여객터미널 입주 상업시설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감면해 준다. 여객운송이 중단된 기간에는 최대 100%를 감면해 주고, 여객운송이 일부 재개된 이후에도 감염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50%를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중국 내 공장 가동 감소 등으로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피해를 입은 항만 하역사에 대해서도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 외식 - ‘지역 상품권’ 이벤트

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손님이 급감하는 외식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저금리 자금 지원과 대규모 외식 행사 등을 진행키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외식업체육성자금의 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해 긴급 지원키로 했다. 또 식재료공동구매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고, 외식업체 관련 조직(50개)에 대해 1곳당 1000만원씩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외식업계의 손님을 늘리기 위한 대책도 내놨다. ‘손님 늘리기’ 우선 대상지역은 아산·진천·제주 등 방문객 감소가 특히 심한 곳이다. 이들 지역에서 식사를 한 뒤 영수증을 제시하면 지역사랑상품권을 제공하는 ‘영수증 올리기 이벤트’와 지역 식당과 유명 셰프가 협업해 특별메뉴를 기획·판매하는 행사를 열기로 했다.

윤희일·박상영 기자 yh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