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938 0512020021758178938 01 0103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4319000 1581944325000 이준석 도로 새누리당 미래 통합 2002181101 related

미래통합당 출범식 불참한 유승민…쇄신미흡 불만?

글자크기

출범식에 1000여명 몰렸지만…소개영상에만 등장한 '유승민'

수도권 험지 출마 권유 속, 정국구상 위해 시간 갖는 것 주장도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새 지도부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만이다. 미래통합당(113석)은 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의석(5명)까지 합하면 118석으로 민주당(129석)과 11석 차이다. 2020.2.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합친 미래통합당이 17일 출범했다. 하지만 불출마 선언으로 통합의 발판을 마련한 유승민 전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불참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유의동 새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박형준 통합추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유 의원은 미래통합당 소개 영상에 등장하긴 했지만, 출범식에는 끝내 나오지 않았다.

약 1000여명이 모인 이날 출범식은 보수통합에 대한 정치권의 기대를 보여줬다는 평가다. 하지만 총선 불출마와 공천 기득권까지 포기하며 신설합당을 제안한 유 의원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아직 완전한 보수통합에는 도달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실제 이날 출범식 연단에 선 황 대표는 "오늘 미래통합당이 출범하기까지 많은 난관이 있었다"며 "지난해 11월6일 제가 자유우파가 통합을 논의하자고 제안을 했고 지금 세어 보니 104일이 지났다. 100일의 기적을 여러분이 만들어 준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본인이 보수통합을 제안한 시점만 언급했을 뿐 유 의원이 신설합당을 제안하고 불과 9일만에 통합이 급물살을 탄 얘기는 꺼내지 않았다. 이언주 의원이 "통합의 끝에서 큰 결단을 내려준 유 의원에게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한 것과는 상반된다.

당 안팎에서는 유 의원의 불참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당장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부가 기존 황교안 대표 체제를 이어간 것을 두고 본인이 요구한 '혁신'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앞서 유 의원은 지난 9일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단순히 합치는 것만으로는 보수가 국민 마음을 얻을 수 없다. 뿌리부터 재건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 의원은 스스로 모든 것을 내려놓았지만 정작 미래통합당 새 지도부에는 원희룡 제주도시사,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4명만 최고위원으로 들어갔을 뿐 기존 지도부를 답습했다.

실제 미래통합당 출범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등 범 여권에서는 색깔만 바꾼 '핑크 새누리당'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의 평소 모습에 비춰볼 때 신설합당 제안 이후 향후 정국을 구상하기 위해 외부와 연락을 끊고 '숙고'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실제 유 의원은 불출마 선언 이후 두문불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 의원의 입장과 별개로 미래통합당 안팎에서는 '유승민 역할론'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서울 험지 또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당을 이끌어 달라는 것이다.

앞서 심재철 원내대표는 유 위원장의 불출마 선언 직후 "지금이라도 불출마 입장을 바꿔 서울이나 험지에서 싸워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히기도 하는 등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