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622 0432020021758178622 01 0101001 6.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1941666000 1584525269000 이해찬은 침묵 이낙연 사과 2002181101 related

임미리 "비판 안 듣길래 썼다"…이낙연 "국민께 미안"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썼다가 민주당에 고발당했던 임미리 교수가 오늘(17일)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왜 그 칼럼을 쓰게 됐는지 이유를 밝혔는데,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임미리/고려대 연구교수 : 조국 사태 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민주당을 비판했잖아요. 그런데 민주당이 들은 척을 안 한 것 같아요. 정당이 국민을 섬기는 때는, 무서워하는 때는 선거 때밖에 없어요. 선거를 거론해서 얘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한 민주당은 그동안 공식 사과는 따로 하지 않았었는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게 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오늘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 소식은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임미리/고려대 연구교수 : 사실 자유한국당한테는 관심도 없습니다. 그나마 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했을 때 어느 정도라도 수용을 할 거 같아서….]

임미리 교수가 말하는 '민주당만' 비판한 이유입니다.

그는 고발보다 더 화가 난 건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하면서 자신이 '안철수 싱크탱크 출신'임을 애써 강조했을 때라고 말했습니다.

[임미리/고려대 연구교수 : 바로 사과를 한 게 아니라 거기에 단서를 붙였잖아요. 당연히 더 화가 날 수밖에 없고 그 단서를 들은 지지자들이 저를 타깃으로 해서 더 강하게 공격하는 그런 분위기를 민주당에서 조장했다고 생각해서…]

범죄 혐의가 있다며 임 교수를 고발했던 민주당에 진보와 보수 진영에서 공히 사과 요구가 이어지고 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도 침묵했습니다.

다만 남인순 최고위원이 자성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서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 맞서 투쟁해 온 정당입니다. 임미리 교수의 칼럼이 아프게 합니다.]

당을 이끄는 인사들 가운데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힌 건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게 될 이낙연 전 총리였습니다.

[이낙연/전 국무총리 :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임 교수도 물러섰습니다.

대국민 사과를 요구해 왔지만 두 사람의 뜻이 의미 있다며 사과로 수용하겠다는 겁니다.

그러면서도 쓴소리를 더했습니다.

[임미리/고려대 연구교수 : 정치인과 정당은 비판을 받고 그것을 수용할 때 나아지는 것이고 그게 의무고 지지자들께서도 그것을 관대하게 봐주셔야 합니다. 그래야지 자기가 지지하는 정당이 발전할 수 있는 겁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륭·최호준, 영상편집 : 최혜영)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