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545 0142020021758178545 03 0305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true false 1581941101000 1581941108000 한진 노조 조현아 2002180845 related

한진 노조 '조현아 3자연합'에 경고

글자크기
"그룹 공중분할 계획 절대 용납 안 해"
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 노조
공동입장문 내고 주주제안 비판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 소속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의 주주제안을 강력히 비판하며, 조원태 한진칼 회장 체제에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과 ㈜한진, 한국공항 노동조합은 17일 공동입장문을 내고 "소위 '조현아 3자 연합'이 가진 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짜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조원태 회장을 몰아내고 한진그룹을 차지하려는 조현아 전 왕산레저개발 대표와 반도건설, KCGI의 한진칼 장악 시도를 지켜보며 깊게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을 향해 별도의 경고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노조는 "무엇보다 투기 펀드에 몰려든 돈을 불려 가진 자들의 배를 불리고자 혈안이 돼있는 KCGI의 한진그룹 공중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특히 조 전 부사장을 향해서는 "안하무인의 위세로 노동자들을 핍박했고 그 결과로 한진그룹은 세상의 조롱거리로 전락했다"며 "한진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고 지적했다.

앞서 대한항공 노조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3자연합이 제안한 전문경영인은 항공산업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seo1@fnnews.com 김서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