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466 1102020021758178466 03 0310001 6.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0489000 1581940512000 현대차 울산공장 재가동 휴업 2002180845 related

현대·기아차 공장 '다시 휴업'… 생산 차질 장기화 되나

글자크기
현대자동차가 전 공장 가동을 재개한 지 하루만에 다시 일부 공장을 휴업하기로 했다. 기아자동차도 휴업 일정을 연장했고, 한국GM도 공장 휴업을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생산 라인 가동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자동차 생산 차질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차는 17일 "지난 5~12일 휴업한 뒤 13일부터 공정을 재개한 울산1공장을 18~20일 휴업하기로 했다"며 "와이어링 하니스 부품 조달이 늦어지면서 재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산2공장도 21일 하루, 다시 문을 닫는다. 울산1공장에서는 벨로스터, 코나가, 울산2공장에서는 최근 주문이 폭증한 제네시스 GV80을 비롯해 팰리세이드·싼타페·투싼 등 인기 차종이 생산되고 있다.

조선비즈

일부 생산라인이 휴업에 들어간 4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차 공장에서 오전 근무자들이 퇴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부족으로 지난 4일부터 순차 휴업을 시작해 11∼14일 공장별로 조업을 재개한 데 이어 17일 울산공장과 아산공장의 모든 생산라인을 정상 가동했다.

기아차 광명 소하리공장과 광주3공장도 원래 계획과 달리 각각 18일과 19일까지 휴업한다. 기아차는 당초 소하리공장은 13일, 광주3공장은 14일까지 문을 닫고 이번주부터 재가동할 계획이었지만 휴업 일정을 연장했다.

한국GM은 부품 재고와 수급 사정이 비교적 넉넉했지만 중국산 부품 조달이 차질을 빚으며 17~18일 부평1공장의 휴업을 결정했다. 한국GM은 이 공장에서 신차 트레일블레이저를 생산하고 있다.

17일부터 가동을 시작한 현대·기아차의 중국 현지 공장도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다. 현대차 베이징 공장, 기아차 옌청 공장 등은 일부 가동되고 있지만 가동률이 매우 낮은 상태고, 나머지 공장들은 가동하고 있다고 하기도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부품 수급 차질이 장기화되면서 자동차 업체의 휴업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 관계자는 "부품업체의 중국 공장 가동률이 호전되지 않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부품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고, 수급 상황을 고려해 공장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선옥 기자(actor@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