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314 0562020021758178314 05 0506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1939131000 1581939152000 50골 손흥민 2002181101

손흥민, 생애 첫 5경기 연속골… EPL 통산 50골 돌파

글자크기

애스턴빌라戰 ‘멀티골’ 폭발 / 역전골 이어 결승골 ‘해결사 본능’ / 아시아선수 최초의 대기록 달성 / “손, 기생충 이어 또 다른 역사 썼다” / 국제축구연맹, 한국에 축하메시지 / 토트넘 5위에… UCL 진출권 성큼

세계일보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6일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EPL 원정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3-2 승리를 만드는 ‘극장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버밍엄=AP연합뉴스


지난 16일 밤 11시, 한국 축구팬들은 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를 보기 위해 설레는 마음으로 TV 앞에 앉았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8)이 지난달 23일 노리치전을 시작으로 4경기 연속 골을 넣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그의 개인 통산 연속경기 득점 타이기록으로 지난해 말 받은 레드카드 징계의 아픔을 완전히 털어냈다는 증표였다. 여기에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재경기 이후 손흥민이 10여일간 충분한 휴식까지 취해 5경기 연속골이 기대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손흥민이 팬들을 환호케 했다. 자신의 생애 첫 5경기 연속 골을 멀티골로 완성한 것. 토트넘은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빌라와의 EPL 2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대활약에 힘입어 3-2로 극적으로 승리했다.

첫 골은 아찔했고, 두 번째 골은 짜릿했다. 토트넘은 경기 개시 9분 만에 수비수 토비 알더르베이럴트(31)의 자책골로 어수선하게 경기를 시작했지만 전반 27분 알더르베이럴트가 이를 만회하는 동점골을 만들며 분위기를 수습했다.

세계일보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페널티 구역에서 상대 골키퍼 페페 레이나에 맞고 튕겨 나온 볼을 다시 슈팅해 골을 넣고 있다. 버밍엄 AFP=연합뉴스


그리고 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이 마침내 승부를 뒤집었다. 다만, 과정은 조마조마했다. 스티븐 베르흐베인(23)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키커로 나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만 것. 다행히 손흥민이 튀어나온 공을 골문 안으로 집어넣어 득점으로 만들었다. 자칫하면 오랫동안 그를 괴롭혀온 페널티킥 악몽이 되살아날 수 있었지만 재빠른 판단력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8분 애스턴빌라는 잭 그릴리시(25)가 올린 크로스를 비외른 엥겔스(26)가 헤더로 마무리해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고, 이후 경기는 그대로 종료를 향해 맹렬하게 달려갔다.

경기장의 모든 이들이 무승부를 머릿속에 그릴 무렵 마침내 손흥민의 ‘극장골’이 터졌다. 후반 48분 상대 수비 실수로 흐른 공을 센터라인 부근에서 낚아챈 손흥민이 문전까지 달려나간 뒤 침착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은 것. 역습에서의 폭발적 질주와 침착한 마무리까지 팬들이 그에게 기대했던 모든 장면이 담긴 짜릿한 골이었다.

세계일보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 후 환호하고 있다. 버밍엄 AP=연합뉴스


이렇게 자신의 연속경기 득점 기록을 5경기로 늘린 손흥민은 이날 경기 첫 번째 골로 2015~2016시즌 EPL 입성 뒤 50번째 득점까지 채우며 한 번에 두 개의 의미 있는 기록을 완성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경기 뒤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생충이 오스카에서 역사를 만든 데 이어 손흥민이 또 다른 역사를 썼다. 프리미어리그에서 50골을 넣은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됐다. 한국에 축하한다”면서 기록의 의미를 되새겼다.

토트넘도 의미 있는 승리를 챙겼다. 승점 3을 더해 셰필드(승점 39)를 끌어내리고 6위에서 5위(승점 40)로 한 단계 올라섰다.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은 4위까지 주어지지만 최근 2위 맨체스터시티가 2시즌 간 UCL 출전권을 박탈당해 5위에게 기회가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의 대활약이 토트넘에 기회를 만들어준 셈이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