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6534 0562020021758176534 06 0601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9740000 1581929757000 박민영 서강준 2002180801 related

'로코 장인' 박민영, 상대역으로 서강준 만난 소감 "잘생겼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배우 박민영(사진 오른쪽)과 서강준(〃 왼족)이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서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17일 유튜브 생중계로 열린 ‘날찾아’ 제작발표회에는 박민영과 서강준이 참석했다.

극 중 박민영은 사람에게 상처받아 마음이 꽁꽁 얼어버린 ‘목해원’역을 맡았다. 그는 “이전 캐릭터가 생각이 안 날 정도의 인물”이라며 “상처를 많이 받아 마음의 문을 닫은 캐릭터라서 내면을 잘 표현하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이번 작품에 대해선 “처음부터 확 끌리지 않았고, 밋밋했다”며 “계속 여운이 남고 자꾸 궁금해지는 이야기다. 평양냉면처럼 ‘슴슴’하지만 한번 중독되면 빠질 수 없는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서강준은 사려 깊고 배려심 넘치는 ‘굿나잇 책방’ 지기 ‘임은섭’역을 맡았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그녀의 사생활’ 등 연이어 로맨틱 코미디물에 출연해 잘생긴 남자 배우들과 연기한 박민영은 서강준의 외모에 놀랐다고.

박민영은 “처음에 서강준이 ‘은섭’과 잘 안 맞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강준을 보고 솔직히 ‘은섭이는 이렇게 잘생기면 안 되지 않나’는 생각을 했다”며 “서강준이 서점을 운영하면 그 곳은 핫플레이스가 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날찾아’ 촬영 시작 후 박민영의 생각은 바뀌었다고. 그는 “촬영에 들어가자 서강준이 생활감 느껴지는 패딩을 입고 오더라”라며 “처음에는 선입견 있었는데 지금은 그냥 은섭 같다”고 전했다.

서강준은 “나는 누나(박민영)의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극 중 배역인 해원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며 “촬영을 해 보니 정말 해원 같아서 마음이 많이 간다. 외모뿐만 아니라 정서도 비슷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날찾아’는 이도우 작가가 쓴 동명 연애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도시에서 미술 학원 강사로 일하다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다시 만나 펼치는 로맨스를 담는다.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포토갤러리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