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6082 0022020021758176082 02 02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28586000 1581929250000 29·30 환자 2002180101 related

감염경로 모르는 29·30번 환자 나오자···코로나 방역전략 수정

글자크기
중앙일보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7일 오후 폐쇄된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명 나오면서 보건당국이 방역 전략을 수정하기로 했다. 29번·30번 환자 부부의 감염 경로를 쫓고 있지만 확인되지 않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은 아직 이 부부 사례를 아직 지역사회 감염으로 단정하지는 않지만 그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래서 방역 전략 수정에 착수한 것이다.

보건 당국은 이제껏 외부 유입을 원천 봉쇄하는 전략을 펴왔다. 공항 검역을 강화하고, 신규 환자가 나오면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격리해 봉쇄하는 전략이다. 이의 전제는 확진 환자가 당국의 방역망 안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역사회 감염자가 불쑥불쑥 나오면 이런 방식이 먹히지 않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7일 브리핑에서 “1월 20일 확진 환자가 생긴 이후 지난 한 달간에 주로 코로나 대응 방역활동은 유입을 차단하고, 접촉자를 관리하는 유입차단전략을 주로 추진했다”며 “앞으로는 이를 지속하면서 의료기관 감염사례를 최대한 막고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최대한 지연시키기 위해서는 환자 조기발견, 조기진단 그리고 치료가 중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이 가장 걱정하는 상황은 의료기관 감염 확산이다. 특히 요양병원이나 요양원을 주목하고 있다. 여기에는 각종 질환을 앓는 노인들이 많아 코로나19가 스며들면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본다. 그래서 조기 발견, 조기 치료 카드를 꺼내 들었다.

중앙일보

10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 입구에서 의료진이 내원객을 안내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은 특정 길목에 그물망을 쳤지만, 앞으로 성기지만 폭넓게 그물망을 친다. 질병본부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더라도 의료진이 판단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수 있게 이미 지침을 바꿨다. 원인 불명 폐렴 등으로 입원 중인 환자도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하도록 지침을 바꿨고 이를 알리기 시작했다.

천병철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건강보험 데이터를 활용해서 혹시 모를 집단 발병 사례를 조기 모니터링하는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폐렴·인후통 등의 환자가 특정 지역이나 병원에 많이 올 경우 작은 유행 집단이라고 간주하고 사전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발원지로부터 시작된 1차 고비를 넘겼더라도 주변국 유행 이어지는 한 끝까지 막아내긴 어렵다.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방역 체계로 돌아서야 한다“면서 ”만약 지역사회 유행이 시작되면 최소 3개월의 장기전으로 가게 된다. 폐렴 환자 전수조사도 그런 차원에서 길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스더·정종훈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