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6025 1132020021758176025 05 0501001 6.1.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8376000 1581928527000 MLB 커미셔너 사인 훔치기 휴스턴 빈볼 2002180531

“빈볼 조심해”… ‘공공의 적’이 된 휴스턴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사인을 훔친 사실이 드러나 중징계를 받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향한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는 모양새다. 몇몇 선수들은 다음 시즌 빈볼을 예고하고 나섰다.

휴스턴이 조직적으로 사인을 훔친 사실은 지난 시즌 종료 뒤에야 수면 위로 떠올랐다. 조사 결과 휴스턴은 2017년 전자기기 장비를 통해 상대 사인을 훔쳤고, 휴지통을 두드리는 방식 등으로 이를 전달했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제프 루노 휴스턴 단장과 A.J 힌치 감독에게 무보수 1년 자격 정지를 내렸다. 휴스턴 구단에 대해서는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 박탈과 벌금 500만 달러를 각각 부과했다.

중징계가 내려졌지만 타 구단 관계자, 선수들의 불만은 가득하다. 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 자격을 박탈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드높다. 특히 휴스턴의 결승 상대였던 LA 다저스 선수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연일 휴스턴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휴스턴의 적반하장이 기름을 부었다. 14일(한국시간)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짐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는 '사인훔치기를 했지만 그게 경기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우리는 훌륭한 팀을 구성했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이 보도되자 즉각적인 반발이 나왔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MVP이자 다저스의 간판 타자인 코디 벨린저는 '사인훔치기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어떤 공이 올지 알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우승을 훔쳤고 알투베는 MVP를 강탈했다. 휴스턴은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도 사인 훔치기를 했다고 100% 믿는다. 2018년과 2019시즌 년에도 그들은 사인훔치기를 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2017년 휴스턴과의 월드시리즈에서 3차전과 7차전 선발 등판해 조기 강판한 다르빗슈는 '올림픽에서 선수가 부정행위를 하면 해당 선수는 금메달을 가질 수 없다'면서 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다저스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은 휴스턴을 만나면 보복구를 던질 것이나는 질문에 '그렇게 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 논란을 자아내기도 했다.

코리안 메이저리거들도 휴스턴을 향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당시 다저스 소속이었던 만큼 (사인 훔치기는) 기분 나쁘다'며 '야구선수라면 야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신수는 최근 '이제 더 이상 휴스턴을 존중할 수 없고, 그럴 기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비속어까지 거론하며 분노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스턴을 향한 공분이 거세지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급히 중재에 나섰다.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사인 훔치기에 대해 조사할 때 휴스턴 선수들이 충분히 상처받고 있다는 걸 확인했다. 이미 이 사건이 이슈가 됐고, 휴스턴 선수들은 앞으로도 2017, 2018년 벌어진 행위에 영향을 받으며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승 박탈에 대한 논의는 사무국에서도 벌어졌다'고 밝히면서도 '하지만 메이저리그에서 우승을 박탈한 사례가 없다. 이번에도 우승 박탈을 결정할만한 확실한 이유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또 '경기 중에 휴스턴을 포함한 어떤 팀을 상대로도 빈볼을 던지지 않아야 한다. 그런 행동은 용납하지 않겠다. 선수들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