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5819 0022020021758175819 02 02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28138000 1581928386000 감염 경로 29번 30번 확진 2002172031 related

"29번, 주3~4회 당구 배워" 감염원 후보로 뜬 종로노인복지관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 여행 이력도, 환자 접촉력도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째 확진자(82ㆍ서울 종로구)가 나온데 이어 그의 부인까지 30번째 확진자(68)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졌다. 아직까지 이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서울 종로구의 노인종합복지관 등 29번 환자가 발병 이전 14일간 방문한 곳을 감염원 후보로 두고 조사에 나섰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29번 환자에 대해서는 현재는 지역 감염이라고 단정하지는 않는다. 감염원과 감염경로에 대한 심층적인 조사를 하고 최종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곳이 없느냐”는 질문에 “감염원에 대해서는 이 분(29번 환자)이 발병하기 14일 이전의 행적 중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하신 것도 있고 또 일부 다른 활동하신 부분들이 파악돼있다”며 “그 활동 범위 내에서 유증상자가 있었는지, 해외여행을 다녀오신 분이 있었는지 등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어서 시간이 걸린다. 전혀 감염원을 추정하고 있지는 못하다는 것은 아니다. 몇 가지 가능성을 놓고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복지관 등에서 29번 환자가 감염자와 접촉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얘기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의 발병일은 지난 5일, 30번 환자는 지난 6일~8일로 추정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9번 환자는 5일부터 마른 기침 등의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이 돼서 발병일을 2월 5일로 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30번 환자에 대해 “어제(16일) 접촉자 파악할 때에는 증상이 없었다. 지난 8일 정도부터 감기약을 복용하신 적이 있고, 약간 몸살 기운이 있던 적이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하신 이력이 있다. 발병일을 현재 지난 6일 내지 8일 정도로 추정하고 접촉자 조사와 감염경로 조사를 29번째 환자와 같이 진행하고 있다”며 “감염원과 감염경로에 대해서도 공동노출인지 아니면 남편으로부터 전염이 된 건지 이런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같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29번 환자는 종로구 이화동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에서 독거노인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활동을 해왔다. 하루 1~2명의 독거노인을 찾아 도시락을 배달하며 안부를 묻고, 1만원 가량을 받는 소일거리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가 발병 상태로 도시락을 배달하며 다른 노인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정 본부장은 “‘노노(老老)케어’ 도시락 배달봉사를 하신 것으로 파악을 했다. 그런데 노인종합복지관이 지난 1일부터 휴관했고, 발병일이 지난 5일이기 때문에 (발병 이후에는) 도시락 배달을 하지 않으신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노인복지관이 감염원 후보로 조사대상에 오르면서 종로구청에는 비상이 걸렸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29번 확진자는 지난 1일 휴관 이전까지 일주일에 3~4차례 방문해 당구수업을 들었다. 당구를 치고 복지관 노인들과 식사도 하고 교양강좌도 같이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며 “기본적으로 65세 이상 노인들이 이용하는 곳으로 한달에 이용자는 몇백명 가량된다. 시설이 좋다고 알려지면서 외부에서 많이 찾아온다. 30% 가량은 타 지역 주민들이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29번 확진자는 숭인1동 자택에서 셔틀버스, 마을버스를 이용해 노인복지관을 방문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할머니(30번 확진자)는 같이 오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내원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 응급실 의료진은 흉부X선 검사와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의심 소견이 나오자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를 했다.

현재까지 29번째 확진 환자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114명이 확인됐다. 이 중 76명은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나왔다. 의료진ㆍ직원 등이 45명이고, 환자와 동행인 등이 31명이다. 이들은 자가격리ㆍ1인실 격리 중이다.

역학조사 결과 29번 환자는 확진 전까지 서울시 종로구 소재 의료기관 두 곳(신중호내과의원, 강북서울외과의원)을 방문했다. 종로구 소재 약국 두 곳(보람약국, 봄약국)도 거쳤다.

정 본부장은 “격리시점까지 의료기관 2곳, 약국 2곳을 방문했으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원래 외과적인 처치를 받은 적이 있어서 후속치료 목적으로 병원 방문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30번 환자는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를 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정 본부장은 “30번환자가 지난 8일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진료를 받으신 걸로 확인됐다. 현재 폐쇄회로(CC)TV 조사 등 접촉자에 대한 파악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간에 대해서는 소독이 완료됐고, 진료 의료진은 업무배제를 시킨 상황에서 접촉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완치자는 10명으로 늘었다.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은 28번 환자(31ㆍ중국)가 일주일여 만에 완치 판정을 받고 이날 퇴원했다.

김현예ㆍ이에스더·황수연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