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4790 0242020021758174790 01 01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6235000 1581926242000 양산대전 김두관 홍준표 2002180631 related

'양산대전' 김두관 "오긴 오냐" vs 홍준표 "진득히 기다려라"

글자크기
이데일리

왼쪽부터 4·15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2월 초 양산을 찾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양산 빅매치(경남 양산을)를 앞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대체 양산에 오기는 하냐”고 하자, 홍 전 대표가 “좀 더 진득하게 기다려라”고 답했다.

17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의 결정이 계속 늦춰지고 있다”며 “아마 홍 전 대표와 대권 경쟁을 해야 하는 황교안 대표의 대권욕 때문이 아닌가 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양산시는 역대 딱 한 번, 그것도 인구가 증가해 지난 총선에서 2개 선거구로 나뉜 후에야 겨우 민주당 국회의원이 한명 탄생했던 곳으로 모두가 양지라는데 험지 운운하는 것도 민망한 일이며 나아가 부울경 40개 지역구 석권 등 오만불손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거론할 가치도 없다”며 홍 전 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이어 “40개 지역 석권 장담도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한다는 종래의 오만에서 비롯한 것은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홍 전 대표님이 오시면 저는 아름다운 정책대결을 통해 양산시민의 선택을 받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삿짐 한쪽에는 꼭 정책보따리도 챙겨오실 것을 부탁드린다. 저는 기다리고 있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글을 쓴 지 2시간 반 만에 홍 전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두관 후보가 빨리 양산으로 오라고 하시는데 민주당과 달리 우리당은 대통합 절차가 진행 중이고 공관위 면접도 새보수당 후보와 같이 해야 하기 때문에 절차가 다소 늦어진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급히 먹는 밥은 체하는 법이다. 혼자 선거운동 하니 좋지 않나? 당에서 결정이 되면 바로 내려가겠다”고 답했다.

전날 홍 전 대표는 “태어난 고향을 떠나게 되어 아쉽지만 부·울·경(PK) 40석 전체를 석권할 수 있는 요충지인 양산에서 미래통합당의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이번 주 목요일인 19일,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