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4724 0522020021758174724 01 0103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6040000 1581926145000 미래통합당 도로 새누리당 2002180901 related

[종합] '113석 보수정당'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유승민은 불참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거대 보수정당인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2020 국민 앞에 하나' 출범식을 가졌다. 미래통합당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등 보수 정당과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통합한 보수 정당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황교안 대표와 신임 최고위원 등 지도부들이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2020.02.1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미래통합당 첫 당대표에 황교안..."세가지 키워드는 혁신·확장·미래"

세 정당이 통합함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총 의석수 113석(한국당 105석, 새보수당 7석, 전진당 1석)의 제1야당으로 거듭났다.

미래통합당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어 받는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에는 기존 한국당 최고위의 황교안 당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조경태·정미경·김순례·김광림·신보라 최고위원 등 8명에 김영환·김원성·원희룡·이준석 등 4명이 추가 합류한다.

당색은 파스텔톤 분홍색인 '해피 핑크'색이다. 통합당은 "미래통합당의 붉은 피 한방울, 즉 DNA가 깨끗함을 상징하는 흰색에 떨어져 국민들의 가슴 속에 번져가는 것을 상징했다"고 설명했다.

박형준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의 세가지 키워드는 혁신, 확장, 미래"라며 "정권을 되찾아 오기 위해 보수 정당이 젊은 세대와 함께 하지 못했던 한계를 돌파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현장에는 약 1000여명의 지지자들이 자리해 미래통합당의 첫 시작을 축하했다. 대다수 지지자들은 행사장 좌석에 앉지 못하고 통로에서 서서 출범식을 지켜봤다.

행사장 입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화환이 놓였다. 일부 시민들은 '화환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한때 화환에 붙어 있는 이름표가 땅에 떨어지는 일도 발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앞에 하나"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보낸 화환에 이름표가 떨어져 있다. 2020.02.1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이제 황교안은 없고 미래통합당만 있어...총선서 압승할 수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축사에서 "중도와 보수를 포괄하는 우리 자유민주주의 진영이 국민의 지엄한 명령에 화답해 과거를 딛고 차이를 넘어서 미래를 향해서 하나로 결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는 마음을 모아서 반드시 간절한 바람을 성취해야 한다"며 "첫 걸음은 대딛기 어려지만 한걸음 내딛으면 탄력이 붙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황교안은 없고 미래통합당만 있다"며 "우리가 지금 같은 마음을 변치 않고 똘똘 뭉쳐서 국민들과 함께 싸우면 이번 총선을 반드시 이길 수 있다. 필승할 수 있다. 압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한마디 한마디에 현장에 있던 지지자들은 '황교안'을 연호하며 함성과 함께 박수갈채를 보냈다.

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이제 우리는 하나다"라며 "나라와 역사의 부름 앞에서 작은 나를 버리고 더큰 우리로 변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오늘부로 책임대표에서 평당원으로 돌아간다"며 "백의종군이라는 말도 거창한 것 같아 쓰지 않겠다. 나라를 위하고 국민을 위한 길을 묵묵히 걷겠다"고 했다.

이언주 전진당 대표는 "그동안 통합을 위해 헌신한 박형준 위원장과 많은 것을 양보한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에 감사드린다"며 "통합의 끝에서 결단을 내려준 유승민 의원에게도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화 세력을 자처한 일부가 양심이 사라진 채 민주주의를 처참히 짓밟고 있다"며 "비양심적인 가짜 민주화 세력을 처단하고, 전체주의를 차단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외쳤다.

통합당의 정강정책은 △법치를 바탕으로 한 공정한 사회 구현 △삶의 질의 선진화 △북핵 위협의 억지와 안보 우산 복합 외교 △교육 패러다임 전환을 통한 교육백년대계 확립 △민간주도·미래기술주도 경제 발전 등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환호합시다"라고 말하며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 2020.02.17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출범식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유의동 새보수당 대표, 이언주 전진당 대표,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장기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다만 최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