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4608 0562020021758174608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25955000 1581925973000 부산의료원서 사망한 40대 남성 음성 2002171831 related

‘코로나 음성’인데도… 부산의료원에 국민 이목 ‘집중’

글자크기

조국 딸 장학금 논란 때보다 더 뜨거운 관심에 ‘부담감’

세계일보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전경. 연합뉴스


베트남 여행을 갔다 온 40대 남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졌다가 숨진 이후 부산의료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보건당국은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검사를 진행했으나 상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도 부산의료원, 그리고 부산의 코로나19 대응 및 발병 현황 등에 국민적 이목이 집중되자 의료원 측은 부담스러운 표정이 역력해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부산의료원에서 숨진 40대 남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 A씨가 실려왔다. 그가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하며 갑자기 쓰러지자 가족이 119에 신고한 것이다. 병원에 도착한 A씨를 상대로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결국 숨지고 말았다.

부산의료원은 A씨가 베트남 여행을 갔다가 최근 귀국한 점에 주목했다. 베트남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 것이다. 의료원측은 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병원 응급실을 폐쇄한 다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씨의 사의는 급성 심정지나 다른 원인이었을 것”이라며 “베트남 여행력이 확인되면서 부산의료원 응급실 폐쇄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의료원은 지난해 뜻밖의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서 부당한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부산의료원과 부산대 의전원이 직접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나 조 전 장관 딸이 성적이 별로임에도 장학금을 지급 대상으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부산대 의전원 교수가 이후 부산의료원 원장에 임명됐다. 이후 수사에 나선 검찰이 의료원 원장실을 전격 압수수색하며 국민의 시선이 부산의료원에 집중되기도 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