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3368 0672020021758173368 03 0301001 6.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924369000 1581924424000 홍남기 영향 2002172115 related

홍남기, 코로나19 실물경제 영향 불가피…이달 종합대책 시행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청와대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지훈 기자(세종)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투자·내수·수출을 독려하기 위한 종합적인 경기 패키지 대책을 이달 중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는 일정 부분 실물경제로의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와 비교하면 희생자가 없는데 실제 파급영향보다 과도한 불안감과 공포감으로 국민 경제 심리와 소비가 더 위축됐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등 세계 경제와 우리 경제에 예기치 못한 리스크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며 방한 관광객 감소와 숙박·음식업 부진 등 현장에서 어려움이 지표상으로 감지되고 있다고 봤다.

이에 정부는 △방역 총력 지원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 △피해 우려 분야 지원 △경기회복 모멘텀 사수 등에서 가용한 모든 정책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다.

우선 정부는 올해 방역예산 208억원을 신속히 집행하고, 추가 소요 발생 시 2조원 규모의 목적예비비를 적극 지원한다. 또한 매점매석 금지, 수출입신고 강화, 긴급수급조정조치 등을 통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에 대한 시장수급 불안을 해소하고, 세정·통관, 자동차부품 수급 안정, 금융, 중소기업·소상공인, 관광, 항공·해운 등 부문별·업종별 피해 지원방안을 순차적으로 내놨다.

이와 함께 정부는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고 선제적인 경기보강 방안을 강구하는 등 경제 영향을 최소화하고 경기회복 모멘텀을 마련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