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1882 1112020021758171882 08 0803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149183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2599000 1581922609000 1분기 스마트폰 시장 20% 감소 2002180831

코로나19에 쪼그라드는 中 스마트폰 시장...화웨이 타격

글자크기

1분기 中 스마트폰 시장 전년비 20% 축소 전망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대폭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내수 시장 의존도가 높은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1·4분기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보다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측된다.

브래디 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시장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상황에서 오프라인 시장은 전년동기 대비 50%까지 감소할 것”이라며 “1·4분기 수요 급락이 재고를 급격히 증가시켜 2·4분기 출하량 및 신제품 출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국 제재로 인해 중국 내수 시장에 집중한 화웨이가 수요 위축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플로라 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전체 매출에서 중국 시장 매출이 60%를 차지하고 있는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중국 내 온라인 비중이 높고 해외 시장에 중점을 뒀던 샤오미, 원플러스, 리얼미는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플 역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3월 말 출시 예정인 아이폰SE2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의 인력 부족으로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당초 5G 대중화로 인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측된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