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8152 0022020021758168152 03 03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1491830 true true true false 1581917172000 1581917216000 갤럭시Z플립 내구성 2002181001 related

"갤럭시 Z플립 화면 너무 약해"…초박형유리가 뭐길래

글자크기
중앙일보

삼성전자 새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Z플립의 화면에 처음 사용된 초박형유리(UTG)의 내구성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접히는 부분의 주름은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이미드(CPI)보다 개선됐다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대부분의 스마트폰 화면에 사용된 일반 강화 유리보다는 찍힘과 충격에 약하고 수리비도 비싸다는 지적이다.



UTG는 기존 폴더블폰보단 강하지만 일반폰보단 약해



미국 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16일(현지시간) "유튜버인 잭 넬슨의 체험기가 삼성의 새로운 UTG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잭 넬슨은 리뷰 전문 유튜브 채널 ‘제리릭에브리띵(JerryRigEverything)’을 운영하며 5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갖고 있다. 그는 ‘파괴 전문’ 유튜버란 악명이 붙을 정도로 새로운 기기가 공개되면 칼과 못으로 긁는 등 극한 내구성 테스트를 통해 인기를 얻었다.



넬슨의 실험 결과 갤럭시 Z 플립은 모스 경도 2단계 송곳으로 긁자 흠집이 나기 시작했고, 3단계가 되자 더 깊은 흠집이 났다. 더 버지는 “이전의 잭의 비디오와 비교해보면 일반적인 스마트폰은 6단계에서 흠집이 나기 시작하고 7단계에서 더 깊은 흠집이 난다"며 “갤럭시 Z 플립의 내구성은 전작인 갤럭시 폴드와 모토로라 레이저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UTG는 100만분의 1m 두께의 유리 제품



갤럭시 Z 플립은 디스플레이로 UTG를 채택했다. UTG는 플라스틱이 아니라 30마이크로미터(㎛ㆍ100만분의 1m) 두께의 얇디얇은 유리다. 독일의 특수유리 전문업체인 쇼트(Schott)가 생산한 원판을 삼성 디스플레이가 가공해 사용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나 화웨이의 메이트X, 모토로라의 레이저 등 폴더블폰에 사용된 CPI와는 완전히 다르다.

중앙일보

독일회사, 쇼트가 생산하는 UTG으 모습 [사진 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TG는 플라스틱인 CPI보다 주름이 적고 긁힘에도 강한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얇은 유리소재의 특성상 깨지거나 파손될 우려가 큰 것 또한 사실이다. 이 때문에 갤럭시 Z 플립에는 UTG 위에 특수보호필름(Protect Layer)을 붙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 플립의 UTG 위에는 갤럭시 폴드와 비슷한 보호필름을 부착했다"고 설명했다. 넬슨의 테스트에서 스크래치가 생긴 후에도 화면이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것을 보면 UTG보단 이 필름이 손상됐을 가능성이 크다. 더 버지 역시 “넬슨의 실험에서 생긴 흠집은 꽤 깊고 영구적으로 보이지만 외부 보호필름에 생긴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UTG 깨져 교체할려면 73만3000원 들어가



일반 사용자가 ‘파괴 전문’ 유튜버처럼 못으로 화면을 긁거나 손톱으로 잡아 뜯진 않는다. 또 화면이 파손될 경우에도 삼성전자는 1회에 한 해 119달러(약 14만2000원) 비용으로 디스플레이를 유상 교환해 줄 방침이다. 국내에서도 개통 1년 안에 1회에 한해 디스플레이 파손 시 수리비의 70%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1년을 넘겨 화면이 파손된다면 소비자의 부담은 커지기에 보험 가입을 권한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 따르면 갤럭시Z플립의 액정교체 비용은 73만3000원(파손액정 미반납시)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