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7947 0242020021758167947 08 08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1491830 false true true false 1581916883000 1581916906000 영향 스마트폰 시장 2002180931

"코로나19 여파로…中 1분기 스마트폰 시장, 20% 이상 감소"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크게 위축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국의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20%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오프라인 시장은 전년대비 50%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의 브래디 왕 연구원은 “이번 사태가 스마트폰 수요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시장이 제대로 돌아기지 않는 상황에서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며, 2월 실적에 따라 예상치를 더욱 낮춰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1분기 수요의 급락은 채널의 재고를 급격히 증가시켜, 2분기 출하량 및 신제품 출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운터포인트는 화웨이와 오프라인 의존도가 높은 기업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플로라 탕 연구원은 “전체 매출에서 중국 시장의 매출이 60%를 차지하고 있는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오프라인 매출 의존도가 큰 오포와 비보도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중국 내에서 온라인 비중이 높고, 해외 시장에 중점을 둔 샤오미, 원플러스 등은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중국 공장의 생산이 둔화되면서 상반기 신제품 출시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나왔다.

이든 키 연구원은 “지난 2월 10일 이후로 일부 공장들이 재가동 되었지만, 2월말까지는 정상가동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로 인해 BOE, CSOT등에서 공급받는 디스플레이 부품이나, YTMC의 반도체 부품 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 상반기에 출시 예정되었던 신제품들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장에서의 수요도 급격하게 줄어들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생산 둔화로 인한 공급부족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경수 연구원은 “3월말쯤에는 바이러스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내 시장이 정상화 되기까지는 이후 두 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2020년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중국과 글로벌 시장 모두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부 제조사들의 공장이 우한과 후베이 지역에 위치해 있어 일부 제조사들은 이미 부품의 공급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1분기 글로벌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5~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