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4612 0962020021758164612 08 0801001 6.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9308000 1581909315000 악용 보이스피싱 스미싱 문자 2002180901

정부 “코로나19 악용 보이스피싱 전화, 스미싱 문자 주의하세요!”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누적 건수는 9688건(2월 15 기준)에 달한다.

특히 최근에는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환자 등을 사칭해 일반국민이나 자영업체 등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의 시도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예를 들면, 전화를 걸어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라며 확진환자를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거나 협박하는 것이다. 또한 전화로 질병관리본부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을 사칭하며 방역 등을 위해 금전이나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관련 보건·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도 최근 증가하는 추세다. 코로나19 관련 발신번호 변작은 165건(2월 15일 기준)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보이스피싱·스미싱 등으로 인한 일반국민 및 자영업체의 피해를 사전 예방에 나선 것이다. 우선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향후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필요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 시 사용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 시 인터넷 주소(URL)를 즉시 차단한다.

아울러,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선 이러한 조치들과 병행해 개인의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혹시라도 본인의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분실하였을 경우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Kill switch)의 3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철저한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관계부처·기관과 협력해 추후 국민 불안을 악용하는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못하도록 관련 종합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