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878 0362020021758163878 02 02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7800000 1581907996000 정부 지역사회 2002171531 related

[속보]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보건당국 “새로운 사례정의 개정…최종 점검 중”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경로를 알기 힘든 29번ㆍ30번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보건당국도 사례정의 개정에 나섰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사례정의를 새롭게 개정하는 부분에 대해서 현재 전문가 의견수렴을 방역대책본부에서 거의 완료했고, 현장에서의 실행가능성과 예상되는 문제점을 최종 점검하는 단계에 있다”며 “조만간 방역대책본부의 최종 결정에 따라 안내와 교육 그리고 지침 배포 등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례정의는 감염병 감시ㆍ대응 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정하는 것으로, 보건당국은 당초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뒤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자로 분류했으나, 이를 중국 전역으로 확대했었다. 최근엔 ‘신종 코로나 유행국가에 여행력 등을 고려해 의사의 소견에 따라 의심되는 자’로 범위를 늘렸다.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도 없고, 확진자와 접촉하지도 않은 29번 환자(82)가 16일 발생한데 이어, 역시나 감염경로 추정이 어려운 29번 환자의 아내(68ㆍ30번 환자)까지 이날 나오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