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041 0512020021758163041 05 0506003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6799000 1581906807000 토트넘 선수 손흥민 2002180031

"손흥민, 자신감 떨어져 보이지만 골로 구세주 역할"

글자크기

영국 매체 "손흥민,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선수"

뉴스1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최근 다섯 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에 대한 현지 언론의 냉정한 평가가 눈에 띈다. 최근 자신감이 떨어진 모습을 자주 보이는 것이 사실이지만, 가장 필요할 때 골로서 구세주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손흥민은 16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와의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작렬, 팀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공격수로 출전해 2선과 최전방을 가리지 않고 활발히 움직였다. 수비 상황에서는 페널티 박스까지 내려와 수비 가담에도 소홀히 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4라운드 이후 약 열흘간의 휴식을 취한 손흥민은 이날 경기 초반 볼 터치에서 종종 실수를 보였다. 이후 전반에는 자신이 무리하게 돌파하기보다는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하며 감각을 끌어 올렸다.

1-1 상황이던 전반 추가 시간 스티븐 베르바힌이 얻은 페널티킥에서도 다소 날카롭지 못한 킥으로 아스톤 빌라의 페페 레이나 골키퍼에 막혔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흘러나온 공을 밀어 넣어 골을 기록했다.

예열을 마친 손흥민은 후반 몇 차례 기회를 놓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후반 16분과 후반 40분 잇따라 슈팅을 선보였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2-2로 끝나가던 후반 추가 시간 상대 수비수 비요른 엥겔스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단독 드리블 후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어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최근 모습을 보면 이상한 측면이 있다. 최근 소니(손흥민의 애칭)의 플레이는 팬들이 사랑하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첼시전에서 퇴장당한 뒤 한동안 자신감을 잃은 모습이었다. 어떤 이들은 손흥민이 번리와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솔로골을 기록한 이후 자신감이 떨어졌다고 하고 있다"며 "이에 한국 팬들은 손흥민이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후 거의 윙백처럼 수비적으로도 넓은 역할을 수행하면서 경기력이 떨어졌다고 비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5경기에서 6골의 골폭풍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의 골 감각에 대한 칭찬 또한 잊지 않았다.

이 매체는 "하지만 팀이 어려울 때 손흥민은 계속해서 토트넘을 위해 자리를 지켰다. 골로서 다시 한번 구세주임을 증명했다며 "그는 자신감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고, 이번 시즌 어느덧 16골 9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토트넘의 32경기에서 25골에 직접 관여했을 정도"라고 짚었다.

이어 "이는 놀라운 일이지만 손흥민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선수"라며 "빌라전 94분에 극적인 골을 넣고도 손흥민은 자신의 활약상에 대해 솔직히 평가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토트넘 구단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늘 여러 찬스를 놓쳤다. 하지만 다행히 결승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