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2808 0242020021758162808 04 04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6549000 1581906558000 우한 바이러스 감염자 2002171701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코로나19 유출? 사실 아냐…감염자 無"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코로나19의 진원지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라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 해당 연구소가 반박하고 나섰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는 성명을 내고 “자신이 신종 코로나 첫 번째 감염자라 주장하는 황옌링이라는 사람에 대한 가짜 정보가 떠돌고 있다”며 “현재까지 우리 연구소에서 나온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황옌링은 2015년까지 이 연구소 소속 대학원생이었으나 이후 연구소를 떠나 우한에 돌아온 적 없다는게 연구소 측의 주장이다.

앞서 중국 화난이공대 연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가능한 기원’이란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 우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을 지목한 바 있다.

연구팀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지난 2002~3년 창궐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코로나바이러스를 연구했다”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19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난수산시장으로부터 불과 280m 거리에 있는 우한 CDC는 과거 박쥐 매개 코로나바이러스를 연구한 이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연구 차원에서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각각 155마리와 450마리 박쥐를 포획했다”며 “연구진이 박쥐의 공격을 받거나 그 배설물에 노출되는 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