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2061 0182020021758162061 02 02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5684000 1581905767000 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2002171531 related

`주가조작 연루설` 윤석열 띠동갑 부인 김건희는 누구?…`억` 소리 나는 재력가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의 주가 조작 사건 연루 여부를 내사했다가 종결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김 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뉴스타파는 입수한 경찰 수사 첩보 보고서에 따르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주가 조종 '작전'과 관련해 경찰이 김 씨가 '전주'(錢主)로 참여했다는 혐의 등을 포착해 내사를 진행했다고 17일 보도했다.

김 씨는 지난 2008년 설립한 문화예술기업 코바나콘텐츠 대표이사로 여러 문화 콘텐츠에 상당한 금액을 투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코바나콘텐츠는 '까르띠에 소장품전', '앤디워홀 위대한 세계전'을 비롯해 샤갈, 반 고흐, 고갱, 자코메티 전시 등 다수의 유명한 전시회를 주관했다.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김 씨는 서울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이 지난 2017년 5월 서울중앙지검장(검사장)으로 임명된 후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등을 통해 공개한 재산에 따르면 김 씨의 재산은 약 60억원이다.

윤 총장은 지난 2019년 국회 인사청문회를 위해 재산 내역을 신고하면서 부부 재산 66억여원 중 부인 명의 재산이 약 64억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윤 총장 본인 재산은 예금 2억402만원이 전부였으며 나머지 재산은 모두 김 대표의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산 신고 내역에 따르면 김 씨는 자기 명의 재산의 상당 부분인 49억5957만원을 예금으로 보유하고 있었다.

윤 총장 부부의 거주지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소재의 164㎡(약 50평) 규모의 12억원 상당 주상복합 아파트도 김씨 명의다.

김 씨는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있는 83㎡(약 25평) 규모의 2억3400만원 상당 아파트도 보유하고 있으며 임야와 대지, 도로, 창고용지 등도 자기 명의로 갖고 있는 재력가다.

앞서 윤 후보자는 지난 2013년 여주지청장 시절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부인의 재산을 '과다신고'해 징계에 회부된 바 있다.

당시 윤 후보자는 김 대표가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받은 은행 대출금 4억5000만 원을 부채가 아닌 재산에 포함시켰다.

이밖에도 김 씨는 윤 총장과의 띠동갑 나이차이로 화제가 된 바 있다.

1972년생인 김 씨는 윤 총장과 12살 차이가 난다.

김 씨는 지난 2018년 한 인터뷰를 통해 "나이 차도 있고 오래 전부터 그냥 아는 아저씨로 지내다 한 스님이 나서서 연을 맺어줬다"며 "가진 돈도 없고 내가 아니면 영 결혼을 못 할 것 같았다"고 결혼 배경을 설명했다.

당시 김 씨는 "(윤 총장과) 결혼할 때 남편은 통장에 2000만원밖에 없을 정도로 가진 것이 없었다"며 "결혼 후 재산이 늘기는 커녕 오히려 까먹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