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1392 1082020021758161392 05 0507002 6.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4928000 1581905199000 롯데 이대호 4년 연속 연봉킹 2002172131

KBO 연봉 정리 끝, 이대호 4년 연속 최고액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2020년 KBO 리그 소속선수 등록 및 연봉 현황을 발표했다.

올 시즌 KBO 리그 등록 선수단은 10개 구단 감독 10명과 코치 260명, 선수 588명 등 총 858명으로, 지난해 844명 대비 14명 늘어난 규모다.

전체 소속 선수 중 투수가 294명으로 전체 포지션에서 50%를 차지했다. 그리고 내야수 139명(23.6%), 외야수 104명(17.7%), 포수 51명(8.7%) 순으로 등록됐다. 올해 처음 등록된 신인은 46명이며, 외국인 선수는 신규계약 15명, 재계약 15명 등 총 30명이 등록을 마쳤다.

코칭스태프를 포함해 전체 선수단 규모가 가장 큰 구단은 한화가 93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롯데 92명, LG 90명, SK와 KT 89명, KIA 88명, 삼성 85명, 두산 84명, NC 75명 마지막으로 키움 73명 순이다.

2020년 KBO 리그 등록 10개 구단 선수(신인, 외국인 선수 제외)의 전체 연봉 규모는 739억7400만 원으로 2019년 754억7800만 원과 비교해 15억400만 원이 감소했다.

선수 개인 연봉을 살펴보면 롯데 이대호가 2017년 FA 계약 체결 이후 연봉 25억 원으로 4년 연속 KBO 리그 최고 연봉 선수로 등록됐다. 올해 20년차 이대호는 2014년 삼성 이승엽의 20년차 최고 연봉(8억 원) 기록 또한 큰 차이로 경신했다.

리그 전체 2위이자 투수 부문 최고 연봉 선수는 KIA 양현종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23억 원에 계약을 마쳤다. 양현종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투수 부문 1위로 역대 투수 최고 연봉 기록도 유지했다. 더불어 지난해 FA 계약을 통해 14년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달성했던 NC 양의지의 20억 원도 경신했다. 양의지는 한화 김태균, 키움 박병호(15억 원)가 가지고 있던 15년차 최고 연봉 기록을 깼다.

이대호, 양현종, 양의지 외 키움 박병호 20억 원, SK 이재원 13억 원, LG 김현수 13억 원, 삼성 강민호 12억5000만 원, KT 황재균 12억 원, 한화 정우람 8억 원, 두산 김재환과 김재호가 각 6억5000만 원으로 각 구단 최고 연봉 선수로 등록됐다.

한편, 소속 선수 등록을 마친 2020 KBO 리그는 3월 14일부터 열리는 시범경기를 통해 야구 팬과 먼저 만난다. 본격적인 승부는 3월 28일 토요일로 720경기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