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1189 0232020021758161189 08 0801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4680000 1581904709000 리그오브레전드 격전 게임 모드 정식서비스 시작 2002171701

이재웅 "'타다', 시작도 못해보고 문 닫을 위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재웅 쏘카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오는 19일 선고공판을 앞둔 이재웅 쏘카 대표가 승합차호출서비스 '타다'와 관련 "타다금지법인 박홍근법이 통과되면 시작도 못해보고 문을 닫을 준비를 해야 할 위기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10일 승합차 호출서비스 '타다'와 관련해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해당 재판의 선고 공판은 오는 19일로 예정됐다.


이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하지만 우리 사회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회사를 문 닫게 하지 않으리라는 믿음을 가지고 다시 시작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타다의 독립후 첫 걸음이 타다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드라이버 보호"라면서 "아직 처음이라 미흡한 점이 있겠지만 꾸준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쏘카는 앞서 '타다(가칭)'를 분할해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타다'는 오는 4월부터 쏘카에서 분할돼 독립기업으로 출범한다.


이 대표는 "플랫폼 경제, 공유경제에 대해서 비판도 많지만 전세계적으로 아직 초기단계에서 우리나라가 모범을 만들어갈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기업, 정부, 국회, 노동계 모두 머리를 맞대고 미래에 기반해서 새로운 생태계를 어떻게 만들어갈까를 고민할 때다. 새로운 규칙, 새로운 합의를 만들어갈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이다. 해당 법안이 통과될 경우 타다는 1년6개월 뒤 불법이 된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