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0597 0102020021758160597 05 0507001 6.1.3-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3357000 1581903973000 이대호 4년연속 KBO 최고 연봉 2002171901

‘큰 손’ 롯데 선수도 구단도 2020 연봉 1위

글자크기
이대호 연봉 25억원으로 4년 연속 1위
총액은 롯데, 평균 연봉은 NC가 최고액
서울신문

이대호.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7일 2020년 프로야구 연봉을 공개했다. 롯데가 신인선수와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팀 연봉 90억 1600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1위에 올랐고, 150억원의 FA계약을 맺은 이대호가 연봉 25억원으로 4년 연속 연봉킹의 자리를 지켰다.

KBO에 따르면 신인과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소속선수 512명의 평균 연봉은 1억 4448만원으로 2019년 1억 5065만원보다 4.1% 감소했다. 2018년 리그 최초로 1억 5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2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구단별 평균 연봉은 NC가 1억 6581원으로 가장 높고,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자금력을 발휘한 LG의 평균연봉은 전년대비 2662만원 증가한 1억 6148만원으로 전 구단 중 최고 인상액과 인상률을 기록했다.

올해 KBO 리그에서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선수는 161명으로 지난해 156명에서 5명 증가했다. 역대 억대 연봉 선수가 가장 많았던 2018년 164명, 2017년 163명에 이은 3번째 기록이다.

선수 개인 연봉을 살펴보면 롯데 이대호가 2017년 FA 계약 체결 이후 연봉 25억원으로 4년 연속 최고 연봉 선수로 등록됐다. 올해로 20년차인 이대호는 2014년 삼성 이승엽의 20년차 최고 연봉(8억원) 기록 또한 큰 차이로 경신했다. 2위는 ‘대투수’ 양현종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23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양현종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투수 부문 1위로 역대 투수 최고 연봉 기록도 유지했다. 더불어 지난해 FA 계약을 통해 14년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달성했던 NC 양의지의 20억원도 경신했다. 양의지는 한화 김태균, 키움 박병호(15억원)가 가지고 있던 15년차 최고 연봉 기록을 깼다.

이대호, 양현종 이외 NC 양의지가 20억원, 키움 박병호 20억원, SK 이재원 13억원, LG 김현수 13억원, 삼성 강민호 12억5,000만원, KT 황재균 12억원, 한화 정우람 8억원, 두산 김재환과 김재호가 각각 6억5,000만원으로 각 구단의 최고 연봉 선수로 등록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