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0418 1112020021758160418 01 0101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3389000 1581906336000 호남 합당 추인 보류 손학규 2002171531 related

3%미만 지지율에도 통합 거부한 손학규..“구태정치” 비판 쇄도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호남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며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비례대표 의석의 최저 확보 지지율인 3% 이하의 낮은 지지율에도 추인 절차만을 남겨둔 호남통합을 거부한 것이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손 대표가 오히려 구태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바른미래당은 이번 총선의 가장 중요한 주제를 정치구조개혁과 세대교체에 두고 있다”며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 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청년세력의 정당화가 일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나 인내심을 갖고 청년세력의 주도하에 한국정치구조를 바꾸는 일에 우리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우리 국민은 새로운 정치를 염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짊어질 미래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새로운 정치를 펼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청년 정치 세력과 통합이 우선이라는 의미다. 하지만 전날 손 대표 측이 통합을 위해 의견 교환을 하는 세력 중 하나로 알려졌던 ‘브랜드뉴파티’가 미래통합당 합류를 선언한 상황이다. 브랜드뉴파티 측 관계자는 “바른미래당과 함께 하고 싶어하는 청년 세력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대안신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3당 통합에 대한 추인을 의결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바른미래당과 평화당도 추인을 마쳐야 한다”며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대표는 “지난 주말 3당과 무소속 의원들이 참여한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20명 이상 의원들의 서명이 이뤄졌다”며 “오후에 합동 의총으로 교섭단체 명칭을 설정하고 사무처 신고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며 최고위 등을 보이콧 해왔던 기존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 역시 “손 대표가 오히려 구태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비공개 회의를 거쳐 대책을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곧바로 탈당 후 대안신당+평화당의 통합당에 합류할 것으로도 예상하고 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