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0054 0032020021758160054 01 01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1902792000 1581916140000 호남 합당 추인 보류 손학규 2002171531 related

바른미래 '호남합당' 추인 보류…손학규 "구태 회귀 안돼"(종합)

글자크기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는 계속"…'말뒤집기' 비판 불가피 전망

연합뉴스

개회 선언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합당 관련 합의문에 대한 추인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합당) 합의문 추인은 신중한 문제이고, 폭넓은 국민·당원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판단하에 오늘 최고위에서의 심사를 보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명과 지도체제, 대표 임기 등 세부사항까지 합의됐던 이들 정당 간 합당에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도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며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손 대표는 또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했다.

그는 '3당 통합에 부정적인가'라는 질문에 "부정적이라기보다는 정치를 새롭게 바꾸어 이끌어 나가야 하고 총선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과제는 정치구조개혁, 세대교체라는 뜻"이라며 "지역주의 정당이 되고 몇몇 정치인들의 당선을 위해서 합당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다만 교섭단체 구성에 대해서는 "합당과 관계없이 진행될 것으로 알고 있다. 선거구 획정 논의를 위해 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그러나 지난 5일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을 먼저 제안한 손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자신의 입장을 스스로 뒤집는 것이어서 당안팎의 비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이찬열 의원의 탈당으로 교섭단체 지위를 잃은 데다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던 의원들의 연쇄 탈당까지 예상되는 상황에서 '호남3당 합당'을 위기 탈출 카드로 이용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