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9995 0352020021758159995 03 0301001 6.1.2-RELEASE 35 한겨레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902516000 1581919517000 정부 지원 2002171646 related

홍남기 “코로나19 피해 관광·외식·항공·해운업계 4천억원 이상 지원”

글자크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해운업계 600억 긴급경영자금 신설

중소 관광업체 500억 무담보 1% 금리 융자

“정상적 경제활동 이뤄지도록 힘 모아달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여행 수요가 급감해 직격탄을 입은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천억원 범위 안에서 긴급 융자 지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항공업계를 포함한 해운, 관광, 외식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내수 시장에 4천억원 이상 지원한다.

홍 부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비용항공사 지원책과 관련해 “이번 사태로 운항을 중단하거나 노선을 감축하는 경우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최대 3개월간 유예하겠다”고 말했다. 운수권과 슬롯(시간당 이착륙 횟수) 미사용분 회수를 유예하며, 인천공항 슬롯도 65회에서 70회로 확대한다. 항공사 비용 경감을 위해 항공기 운용리스에 대한 공적 보증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홍 부총리는 해운업계에는 600억원 규모로 긴급경영자금을 신설하고, 여객운송 중단 기간에는 항만시설 사용료와 여객터미널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하기로 했다.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통해 선사 직원 인건비를 지원하고 중국 사정으로 선박 수리가 지연된다면 선박검사 유효기간도 최대 3개월 연장한다.

홍 부총리는 담보능력이 없는 중소 관광업체에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연 1%의 저금리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대 30억원인 일반융자(금리 1.5~2.25%)도 대상을 확대하고 시기를 앞당겨 지원하며 융자상환을 신청할 경우 1년 유예해주기로 했다. 또 숙박업체는 지방의회 의결을 거쳐 재산세를 감면해주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면세점은 특허수수료 납부기한을 최대 1년 연장하고 분할납부(최대 6회)도 허용할 계획이다.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 현재 3조원 한도인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도 검토한다.

외식업체엔 현재 100억원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한다. 피해기업에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요건을 완화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관광지와 외식업체 방역 강화, 방역물품 추가 지원 등으로 방문 수요를 높이겠다”며 “푸드페스타 조기 개최, 주요 관광지 시설 보수·현대화 조기 추진 등으로 외식·소비 분위기 확산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 경제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고 민간의 투자·소비·수출 등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이뤄지도록 다시 한 번 힘을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이 지난해 고순도 불화수소 등 소재·부품 3대 품목에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과 관련해 “관련 생산과 수출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며 우리 기업의 가시적인 피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일본 정부 조처 뒤 지금까지 강력히 추진해 온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등 우리 경제 체질 개선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