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9691 0242020021758159691 01 01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2350000 1581902370000 與지도부 사과 2002171401 related

‘임미리’ 묵묵부답 이해찬… 민주당 ‘목적어’ 없는 사과

글자크기

17일 민주당 최고위서 ‘임미리 고발 논란’ 언급 없어

이인영 “경청하겠다”… 남인순 “잘하겠다” 아리송 사과

방역 당국 격려 및 미래통합당 견제만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임미리 교수가 쓴 칼럼을 고발하고 취하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묵묵부답했다. 이인영 원내대표와 남인순 최고위원 등은 임 교수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 없이 “국민의 목소리에 경청하겠다”고 에둘러 표현하는데 그쳤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교수에 대한 발언 없이 공개 모두 발언을 마쳤다. 코로나19 관련 방역 당국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말과 현재진행형인 당 공천 및 경선에 관한 당부만 이어졌다.

논란에 대한 사과성 발언은 이 원내대표의 발언에서 처음 나왔다. 그는 민생 경제가 매우 어렵다는 발언을 한 후 “민주당은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을 경청하겠다”며 “민생을 챙기는 집권 여당다운 모습을 국민 앞에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투쟁해온 정당”이라면서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 및 공감하면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며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발언했다. 임 교수의 고발로 인해 여론의 지탄을 받자 사과한 것인데 역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다.

민주당은 임 교수와 관련한 논란을 언급하는 대신 진정국면에 들어선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와 방역당국에 대한 격려 그리고 같은 날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에 대한 비판성 발언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으나 의료진이 신속히 조치했다”며 “WHO(세계보건기구)가 우리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자료를 요청할 정도로 우리 방역과 의료체제가 세계적인 수준임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긴장감을 갖고 코로나19방역을 단단히 해주길 바란다”며 “29번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파악안된만큼 역학 조사 등을 서둘러 국민의 불안을 덜어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후속발언으로 미래통합당에 대해 “새로 출범하는 제1야당에 새 인물과 비전이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