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4414 1022020021758154414 05 0506003 6.1.3-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81886995000 1581887006000 EPL 50골 손흥민 2002171401

"드라마틱한 득점" 손흥민, 최고 평점인 8점...MOM은 레이나(英스카이스포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추가시간 터진 드라마틱한 득점이었다" 영국 현지 매체가 극적인 결승골로 멀티골을 기록한 손흥민에게 찬사를 보내며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그러나 경기 최우수선수(MOM)는 수차례 선방쇼를 펼친 페페 레이나였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2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아스톤 빌라에 3-2로 승리했다. 리그 3연승에 성공한 토트넘(승점40)은 5위 탈환에 성공했다.

이날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부재한 최전방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베르바인과 모우라, 알리가 2선에서 지원하는 형태였다.

손흥민은 1-1로 맞서고 있던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시도했고 레이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골을 밀어 넣어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은 커리어 첫 5경기 연속골이었고 손흥민은 EPL 통산 50번째 득점 고지에 오를 수 있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도 손흥민이 빛났다. 빌라에 한 골을 내줘 2-2로 맞선 상황에서 후방 롱패스를 수비가 놓치자 빠르게 침투했고,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 골로 토트넘이 극적인 3-2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이 추가시간에 드라마틱한 득점을 기록하며 애스턴 빌라를 제압했고, 토트넘은 승리자가 됐다. 이 골은 토트넘에 중요했고, 4위 싸움에 있어서 첼시를 압박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8점을 받은 선수는 손흥민을 비롯해 레이나, 잭 그릴리쉬, 스티븐 베르바인이었고, MOM은 선방쇼를 펼친 레이나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스카이스포츠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