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3626 0682020021758153626 02 0213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76000000 1581876141000 동북선 도시철도 2002170601 related

왕십리-상계역 동북선 2025년부터 달린다

글자크기

계획 공개 13년만에 착공… 16개역 13km구간 25분 걸려

동아일보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과 노원구 상계역을 잇는 동북선 도시철도가 건설계획이 공개된 지 13년 만에 착공에 들어간다.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2025년 개통돼 동북부 주민들의 강남·북 도심 진입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14일 사업시행자인 동북선도시철도㈜로부터 사업 착수계를 제출받아 민간투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동북선은 지하철 왕십리역에서 상계역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13.4km의 노선이다. 정거장 16곳과 차량기지 1곳이 함께 건설되며 총투자비는 1조5936억 원이다.

주간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공사를 제때 마치기 위해 4개 공구로 나눠 금호산업, 호반산업, 코오롱글로벌, 대명건설 등과 동시 건설에 들어간다. 신호, 통신, 궤도 등 시스템 분야는 현대로템이 맡았다. 공사 기간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민원 전담 창구가 운영된다.

동북선은 2007년 발표된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 중 하나로 처음 공개됐다. 이듬해 국토해양부의 승인을 거쳐 2017년 완공될 예정이었으나 협상 지연, 협상대상자 변경 등으로 10년 넘게 착공이 미뤄졌다.

동북선이 개통되면 상계역에서 왕십리역까지 약 25분 만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지하철 2·5호선과 경의중앙선, 분당선 환승역인 왕십리역을 포함한 7개 역에서 환승할 수 있어 서울 동북부 주민들의 도심 접근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동북선은 서울 강남·북뿐만 아니라 수도권 내 이동을 편리하게 해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