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3548 0682020021758153548 02 0211001 6.1.3-RELEASE 68 동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876000000 1581898471000 29번째 확진자 접촉자 2002170901 related

첫 경로불명 확진자… 코로나 재확산 비상

글자크기

엿새만에 29번째 환자… 82세 남성

해외방문 없고 확진자 접촉도 안해… ‘지역사회 전파’ 새 국면 돌입 우려

원인불명 폐렴환자도 검사 방침

동아일보

16일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신규 환자 발생은 6일 만이다. 이 환자는 해외를 다녀온 적이 없다. 기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도 낮다. 국내에서 감염 경로가 불투명한 환자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역 사회 전파 가능성이 우려된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이날 82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환자 중 가장 고령이다. 그는 15일 심근경색이 의심돼 서울 성북구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의료진 확인 결과 환자는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었다. 발열과 호흡기 등 특별한 증세도 나타나지 않았다. 기존 확진 환자들과 접촉한 적도 없었다.

그러나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소견이 확인됐다. 병원 측은 즉각 환자를 음압병상에 격리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환자는 다음 날 오전 서울대병원 음압격리병상으로 이송됐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29번 환자는 발열과 폐렴 소견이 있지만 안정적인 상태다. 함께 살던 부인에게선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고려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다. 접촉했던 의료진과 환자 등 약 40명이 격리됐다.

29번 환자는 고려대안암병원을 찾기 전 서울 종로구 집 근처의 개인 의원 2곳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접촉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9번 환자는 최근 일주일 정도 마른기침을 했고, 응급실에서 측정한 체온은 37.5도였다”며 “자세한 감염 경로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감염원이 불투명한 환자가 나타나면서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은 물론이고 일본과 싱가포르 등에서는 해외 방문 경험이 없는 코로나19 환자의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지역 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방문 여부와 상관없이 원인 불명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위은지 wizi@donga.com·송혜미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