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3372 0532020021758153372 05 0506001 6.1.3-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69578000 1581870271000 손흥민 평점 2002171101

손흥민, 개인 첫 5G 연속 골…토트넘도 웃었다

글자크기

EPL 통산 50호, 51호 골로 애스턴 빌라 원정 3대2 승리 주역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손흥민은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에서 멀티골을 넣고 토트넘의 3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프로 입문 후 처음으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보는 개인 기록을 달성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을 웃게 하는 남자, 그 이름은 바로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에서 멀티골을 넣고 토트넘의 3대2 승리를 이끌었다.

2주가 채 안 되는 짧은 휴식기에 한국을 다녀간 손흥민은 애스턴 빌라 원정에서 전반 추가시간과 후반 추가시간에 차례로 골 맛을 보며 리그 8호, 9호 골로 토트넘을 웃게 했다. 시즌 기록은 16골 9도움으로 늘어났다.

이 골로 손흥민은 프로 입문 후 최초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본 동시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50호 골을 돌파했다. 전반 추가시간에 넣은 골이 50번째, 후반 추가시간에 넣은 결승골이 51번째 골이다.

손흥민의 만점 활약을 앞세워 11승7무8패로 승점40이 된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39)를 밀어내고 리그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4-2-3-1 포메이션의 2선에 배치돼 오른쪽 측면에 배치된 손흥민은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빠르게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에즈리 콘사와 강하게 충돌하며 쓰러졌다.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던 손흥민은 이후 오른팔이 불편한 기색이 역력한 가운데 풀 타임을 소화했다.

전반 9분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자책골, 뒤이어 전반 27분 알더베이럴트의 만회골로 1대1 균형이 이어진 가운데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전에 대기록을 달성했다.

베르바인이 드리블 돌파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진 것이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 판정이 되자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다. 왼쪽 구석으로 낮게 깔아 찬 공을 상대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았지만 손흥민이 달려들어 수비보다 먼저 정확하게 마무리했다.

홈 팀 애스턴 빌라는 후반 9분에 이날 유독 강세를 보였던 코너킥 상황에서 비외른 엥헬스의 두 번째 동점골을 넣으며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 균형이 후반 추가시간까지 계속됐지만 바로 그 순간 손흥민이 다시 한번 골망을 흔들었다.

수비수의 실수로 상대 진영에서 공이 흐른 것을 잡아 그대로 드리블 돌파로 연결한 손흥민은 골문까지 공을 가져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골을 넣은 뒤 크게 포효하며 유독 더 기쁜 감정을 표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