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3234 0672020021758153234 04 0403001 6.1.3-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65805000 1581865866000 중국 우한 연구소엔 감염자 2002171131

홍콩·영국 언론 "코로나19 지원지 우한 시장 아닌 실험실 가능성"

글자크기

중 화난이공대 보고서 "코로나19, 우한시 질병통제센터 유출 가능성"

코튼 미 상원의원 이어 보고서도 코로나19, 진원 '실험실'설 제기

질병통제센터, 화난수산시장서 300m 떨어져

아시아투데이

16일(현지시간) 홍콩 명보와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방역복을 입은 중국 노동자가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한 병원에서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사진=우한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진원이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화난(華南)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한 실험실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현지시간) 홍콩 명보와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박쥐·뱀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화난수산시장을 지목해왔다.

앞서 톰 코튼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코로나19가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며 우한바이러스연구소를 지칭한 것으로 보이는 ‘슈퍼(Super) 실험실’이 화난수산시장에서 불과 몇 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고 말했다.

이에 추이톈카이(崔天凱) 미국주재 중국대사는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관련 루머 확산이 패닉과 인종차별, 그리고 제노포비아(외국인 공포증)를 부채질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가 나오면서 코로나19 진원에 관한 논란이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WHCDC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다.

연구진은 WHCDC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浙江省)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오줌을 싼 후 총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결론지었다.

코로나19의 발원지를 둘러싸고 여러 가설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과학기술부는 전날 ‘코로나19 고등급 바이러스 미생물 실험실의 생물안전 관리에 관한 지도의견’을 발표했다.

중국 과기부 사회발전과학기술국 우위안빈(吳遠彬) 국장은 ‘국무원 코로나19 합동 예방통제체제’ 기자회견에서 “각 주관부처는 실험실, 특히 바이러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생물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