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2919 0042020021658152919 04 0401001 6.1.3-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61044000 1581870487000 중국 우한 연구소엔 감염자 2002171101

중국·영국언론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곳곳에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진원이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한 실험실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간 16일 홍콩 명보와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간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우한에 있는 화난수산시장을 지목해왔습니다.

이곳은 이름은 수산시장이지만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박쥐, 뱀과 같은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시 질병통제센터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습니다.

연구진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고 이들은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오줌을 싼 후 모두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결론지었습니다.

현재 리서치게이트에는 해당 논문이 검색되지 않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