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2847 0182020021658152847 04 04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59731000 1581859806000 남성 일왕 여성 왕위계승 안정성 2002171101

"일본, 남성 왕족만 일왕 될 자격…여성·모계 불인정"

글자크기
매일경제

나루히토 일왕 부부[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아버지로부터 왕실의 피를 이어받은 남성 왕족만 일왕이 될 수 있는 현재 일본 왕실 제도를 유지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16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나루히토(59) 일왕의 동생인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가 일왕 계승 1순위(고시)임을 공표하는 4월 하순 이후 이런 방침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현재 일본 왕실 전범은 아버지가 일왕의 피를 이어받은 남성만 일왕이 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여성·모계 일왕을 인정하면 일왕 계승 1순위가 바뀔 수 있어 "왕실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면서 현행 왕실 전범을 유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일본 내에선 여성 혹은 모계 일왕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남녀평등 차원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으나, 보수 성향의 집권 자민당은 허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재차 왕위 계승 논란이 제기된 것은 현재 왕실 전범에 따라 왕위 계승이 가능한 사람은 54세인 후미히토와 13세인 후미히토의 아들 히사히토, 그리고 84세로 고령인 히타치노미야 마사히토(83) 3명밖에 없기 때문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