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1739 0562020021658151739 04 0402002 6.1.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48468000 1581848487000 우한 실태 고발 시진핑 비판 교수 연락두절 2002170901

‘코로나19’ 정부 대응 비판했다고… 거꾸로 가는 中

글자크기

비난여론 높자 검열·통제 더 강화 / 비판적 인사 강제 격리 조치한 듯 / 시진핑 비난 유명교수 연락두절 / 현장 고발 시민기자 잇따라 실종

세계일보

1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정에 마련된 중국 의사 리원량을 비롯한 코로나19 희생자의 추모공간을 찾은 한 학생이 헌화하고 있다. 리원량은 코로나19의 출현을 처음으로 경고하고 환자 치료에 전념하다 목숨을 잃었다. 웨스트우드=AFP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인사들이 갑작스럽게 사라지고 있다. 비판 여론이 폭발하자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들을 강제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초기 정보 통제와 늑장 대응으로 대참사를 겪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언론 자유가 확대되기보다는 검열과 통제를 오히려 강화하는 등 언론 자유가 ‘뒷걸음’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일요판 옵서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정부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던 칭화대 법대 쉬장룬 교수가 연락이 두절됐다. 쉬 교수는 가장 최근에 올린 글에서는 “내가 처벌을 당할 거라고 너무나 쉽게 예견할 수 있다. 틀림없이 이건 내가 쓰는 마지막 글이 될 것”이라고 적어, 이미 본인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처벌당할 것을 예견하기도 했다.

쉬 교수는 최근 ‘분노하는 인민은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제목의 글을 해외 웹사이트 여러 곳에 올리고, “코로나19 대응 실패는 중국에서 시민사회와 언론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쉬 교수는 2018년 시 주석의 ‘국가주석 임기제’ 철폐와 개인숭배 정책을 비판했다가 정직 처분을 받기도 했다. 현재 쉬 교수 이름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 삭제된 상태다. 중국 최대검색 엔진인 바이두에서도 수년 전 올린 글만 검색되고 있다.

앞서 우한 상황을 전했던 시민기자 천추스가 지난 6일부터 연락이 끊어졌고, 의류 판매업자 출신의 또 다른 시민기자인 팡빈도 실종됐다. 이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을 삭제하는 등 검열을 강화하는 분위기와 맞물려 있다. 팡빈은 우한의 한 병원에서 시신이 담긴 포대를 영상에 담아 이를 전파했다. 지난 9일 찍은 마지막 영상을 통해 자신이 사복 경찰에게 둘러싸였다고 알리고 “모든 시민이 저항한다. 인민에 권력을 돌려주라”라고 적힌 종이를 펼쳐 보이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천추스와 팡빈의 사례를 거론하고 “일반 중국인의 불만을 드러내고 있지만 공산당은 언론 자유에 대한 통제를 풀어줄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고 전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