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0957 0022020021658150957 02 0205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845639000 1581888790000 중국 유학생 입국 휴학 원격 수업 2002170801 related

유은혜 "韓 입국 못한 중국 유학생, 1학기 휴학 권고하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마치고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지원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하지 못한 중국인 유학생에게 1학기 휴학을 권고하기로 했다.

중국을 통해 입국한 유학생들도 14일 동안 기숙사‧원룸 등에서 자율격리 조치하고, 이 기간에 대학 내 식당‧도서관 이용을 대학 기준에 따라 제재할 방침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난 14일까지 국내에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 규모는 1만9742명이다.

중국 국적 유학생이 1만9022명, 중국 국적이 아닌 유학생이 720명이다. 국내 전체 중국인 유학생(7만여 명)의 약 30% 정도가 입국한 상태다.

교육부는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이고, 비자 발급 등의 지연으로 국내 입국이 어려운 유학생에게 올해 1학기 휴학을 권고하거나 원격 수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입국했거나 입국 예정인 유학생은 ‘입국 시’ ‘입국 후 14일 등교중지’ ‘14일 후 등교중지 종료’ 등 3단계에 걸쳐 관리할 계획이다.



자가진단앱 통해 증상 확인



중앙일보

지난 11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생활관(기숙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기숙사 내에 격리 중인 중국 유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기 위해 직원들이 방역복을 입고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입국 유학생들은 공항에서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게 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학생들은 앱을 통해 매일 증상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 건강정보를 입력하지 않으면 대학이나 지자체가 문자 안내와 전화를 하고, 유선으로 연락이 안 되면 지자체‧경찰이 거처를 방문하는 등 위치파악에 나선다.

유학생들은 대학 기숙사나 원룸 등 별도 공간에서 2주 동안 외출이나 접촉을 자제하도록 했다. 이때 1인 1실을 배정하고 대학 내 식당‧도서관 등 공용시설 이용은 대학 기준에 따라 제재할 방침이다. 학생들은 14일이 지나 등교중지가 해제된 후 건강 상태를 확인받아야 학교나 도서관에 갈 수 있다.

신학기를 앞두고 유치원과 초‧중‧고 학교 방역도 강화한다. 개학을 앞둔 학교는 사전에 특별 소독을 실시하고 개학 이후 세면대‧손잡이‧난간 등 접촉이 많은 곳을 수시로 소독한다.

또 개학과 동시에 학생 대상으로 기침 예절, 손 씻기, 의심증상 시 대처요령 등 개인위생 교육을 하고 학부모에게 학교 위생 조치 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