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0808 0182020021658150808 03 03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45159000 1581845167000 비자발적 퇴직자 2002170845 related

4050 비자발적 퇴직자 5년새 최대

글자크기
매일경제
경제활동 주축을 이루는 40대와 50대 중에 지난해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명에 육박했다. 길어지는 경기 침체와 최악의 청년실업 속에서 중장년층마저도 얼어붙은 고용시장의 직격탄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연도별 퇴직자 현황'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48만8544명이었다. 2014년 55만1997명 이후 5년 만에 최대치다. 특히 지난해 전체 비자발적 퇴직자는 1년 전보다 2만7590명 줄어들었지만 40·50대는 3만1468명 늘어나며 고용시장에서 소외된 모습을 보였다.

연도별 퇴직자는 매년 12월을 기준으로 당해 연도에 퇴직해 12월 조사 시점까지 실직 상태인 사람을 뜻한다. 통계청은 매달 진행하는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를 대상으로 이전 직장과 관련한 퇴직 사유를 묻는다. 총 11가지인 퇴직 사유는 크게 자발적·비자발적 퇴직으로 구분되는데 비자발적 퇴직에는 직장 휴·폐업,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등이 들어간다.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69만6188명부터 2017년 40만5933명까지 2014년을 제외하면 줄곧 감소 추세였으나, 문재인정부 들어 증가세로 전환해 2018년 45만7076명, 2019년 48만8544명으로 최근 2년 사이 3만명 넘게 증가했다. 40대는 작년 직장 휴·폐업으로 실직한 경우가 1년 전 1만8000명보다 크게 늘어난 2만6000명으로, 2014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50대에서는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11만7000명→13만명),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4만6000명→5만2000명) 사유를 중심으로 비자발적 퇴직자가 급증했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