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48403 0182020021658148403 03 0305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35131000 1581835206000 공장 통관 2002170745 related

국내 車공장 `심폐소생`…와이어링하니스 1813톤 긴급 수입통관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현대·기아차 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와이어링하니스(배선뭉치)를 구하지 못해 가동을 멈추자, 관세청이 일단 1800여톤(t)을 긴급 수입통관시키며 '심폐소생'에 나섰다.

아울러 관세청은 국내 업체들이 요청하는 중국 현지 공장 등에 대한 마스크·세정제 공급 건도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해 코로나19에 따른 생산 차질을 막는데 전력하고 있다.

16일 관세청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중국산 와이어링하니스 공급 부족으로 이달 초 국내 자동차 공장이 셧다운(가동중단)에 이른 뒤 14일까지 관세청은 모두 582건의 와이어링하니스 수입 건을 신속통관 처리했다.

1813톤, 3323만달러치의 와이어링하니스가 수입통관사무처리고시 제33조 제1항(긴급통관조치)에 따라 통상적 검사 등을 건너뛰고 최우선으로 국내에 반입된 것이다.

이런 부품업체들의 대응과 관세청의 지원으로 아직 정상 수준은 아니지만 현대차 울산 2공장 등 셧다운 된 생산시설 중 일부는 지난 11일부터 가동을 재개했다.

와이어링하니스뿐 아니라 관세청은 이달 들어 9일까지 코로나19 피해기업이 수입한 전기전자부품, 마스크 제조 원·부자재 등 2712톤, 4705만달러어치(842건) 물품을 긴급 수입통관 방식으로 처리했다.

관세청은 중국 내 공장 재가동을 위해 현지에 마스크나 손소독제를 보내는 수출 건도 통관 지원하며 중국 부품의 원활한 조달을 돕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6일 국내 본사는 중국 공장에 보낼 보건용 마스크 1만2000장을 구해 수출 신고를 했고, 관세청은 이를 코로나19 피해건으로 판단해 추가 서류심사와 검사를 생략하고 곧바로 수출 통관을 승인했다.

한편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14일까지 보건용 마스크 193만8305개(수출 187건), 손소독제 9만184개(12건)가 이런 방식의 신속 통관을 통해 수출됐다. 이 중에는 민간단체 등의 구호용 마스크·손소독제 수출도 포함됐다.

반대로 관세청은 국내에서도 공급 부족을 겪는 마스크를 해외로 불법 밀반출하려는 시도는 철저히 막고 있다.

관세청은 6일부터 14일까지 집중 단속을 벌여 마스크 74만1000장의 수출에 제동을 걸었다. 구체적으로는 63만장(10건)의 불법 수출을 적발했고 11만1000장(66건)의 간이통관을 불허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